기재부 "반도체 업황 불확실성" 경기상황 먹구름

최근 경제활동의 주요 지표인 생산과 투자, 수출이 악화한 가운데 정부가 반도체 업황의 우려를 표명했다.

기획재정부는 11일 펴낸 '최근 경제동향'(그린북) 1월호에서 최근 한국 경제 상황에 관해 "전반적으로 수출·소비가 견조한 흐름을 이어가고 있으나, 투자·고용이 조정을 받는 가운데 미중 무역갈등, 반도체 업황 등 불확실성이 지속하고 있다"고 밝혔다.

지난달에는 "미중 무역갈등 장기화 등에 따른 대외 불확실성 지속"이라고 대외 경제 상황 전반을 거론했는데 최근 주요 반도체 기업의 실적이 악화한 가운데 정부가 특정 업종을 지목해 면밀하게 지켜봐야 한다는 뜻을 드러낸 것이다.

그린북에서 경제 상황 전반을 종합평가하면서 반도체 업황의 불확실성을 거론한 것은 이례적이다.

반도체 출하지수는 작년 11월에 전월보다 16.3% 하락한 것으로 나타났다.

글로벌 금융위기 시절인 2008년 12월에 18.0% 감소한 후 9년 11개월 사이 가장 큰 폭으로 떨어졌다.

삼성전자는 메모리 사업의 수요가 부진한 가운데 작년 4분기 영업이익이 전년 동기보다 28.7%나 감소했다.

경제 상황을 판단하는 주요 지표 가운데 생산·투자·고용·수출 지표도 최근에 통상의 비교 기준에 비춰볼 때 악화했다.

전산업생산은 작년 10월에는 전월보다 0.8% 늘었으나 11월에 0.7% 감소로 전환했다.

광공업은 제조업·전기·가스업 등 부진의 영향으로, 서비스업은 금융·보험·부동산 등의 부진으로 각각 감소로 돌아섰다.

작년 11월 설비투자는 5.1% 감소했다.

기계류 투자와 자동차 등 운송장비 투자가 모두 줄었고 건설투자 역시 감소했다.

고용은 작년 12월 취업자가 1년 전보다 3만4천 명 증가했고 이에 따라 연간 취업자 증가 폭은 2017년의 3분의 1에 못 미치는 9만7천 명에 그쳤다.

작년 12월 수출은 전년 동월보다 1.2% 감소했다.

 

 

 

작년 12월 일자리 증가 폭이 3만4천명에 그치며 지난해 연간 일자리 증가 폭도 금융위기 시절인 2009년 이후 가장 낮은 9만7천명을 기록했다. 통계청이 9일 발표한 2018년 12월 및 연간 고용동향에 따르면 지난달 취업자는 2천663만8천명으로 1년 전보다 3만4천명 늘어나는 데 그쳤다. 연합뉴스 연합뉴스 작년 12월 일자리 증가 폭이 3만4천명에 그치며 지난해 연간 일자리 증가 폭도 금융위기 시절인 2009년 이후 가장 낮은 9만7천명을 기록했다. 통계청이 9일 발표한 2018년 12월 및 연간 고용동향에 따르면 지난달 취업자는 2천663만8천명으로 1년 전보다 3만4천명 늘어나는 데 그쳤다. 연합뉴스 연합뉴스

관련기사

AD

정치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기획 & 시리즈 기사

[매일TV] 협찬해주신 분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