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당, 월권 논란 빚어온 전원책 해촉...내홍 장기화 가능성도 있어

자유한국당 김병준 비상대책위원장이 9일 오후 충북 제천에서 열린 소상공인·자영업 대표자 간담회에서 기침하고 있다. 김 위원장은 전원책 조직강화특위위원을 해촉한 것과 관련 이날 당의 기강과 질서가 흔들리고 당과 당 기구의 신뢰가 더이상 떨어져서는 안 된다고 생각했다 자유한국당 김병준 비상대책위원장이 9일 오후 충북 제천에서 열린 소상공인·자영업 대표자 간담회에서 기침하고 있다. 김 위원장은 전원책 조직강화특위위원을 해촉한 것과 관련 이날 당의 기강과 질서가 흔들리고 당과 당 기구의 신뢰가 더이상 떨어져서는 안 된다고 생각했다"는 입장문을 밝혔다. 연합뉴스

자유한국당은 9일 지도부인 비상대책위원회와 정면충돌하는 등 '월권' 논란을 빚어온 전원책 조직강화특별위원회 위원을 사실상 경질했다. 한국당 내 갈등해소 및 당내 교통정리가 단시일내에 이뤄지기가 쉽지 않다는 사실을 단적으로 드러낸 것으로 읽힌다.

김용태 사무총장은 이날 국회 정론관 기자회견에서 "오늘 한국당 비상대책위원회는 전원책 조강특위 위원이 어제 비대위원회 결정사항에 대해 동의할 뜻이 없다는 것을 확인하고, 이에 위원직 해촉 결정을 했다"고 밝혔다.

김 사무총장은 전날 저녁 전 위원을 만나 '새 지도부 선출 전당대회 시기는 내년 2월 말이어야 하며 연기가 불가능하다'는 입장을 최종 전달한 바 있다.

전 위원은 '전대 연기'를 고수하며 지도부와 갈등을 빚어왔다.

김 사무총장은 "비대위는 저에게 바로 외부 위원을 선임해 일정에 차질 없게 해달라고 지시했다"며 "바로 위원 1인을 선임해 비대위와 협의하고 정상 가동하겠다"고 밝혔다.

한편 김병준 비상대책위원장은 9일 전원책 조직강화특위 위원을 해촉한 것과 관련, "전원책 변호사의 말씀과 의견을 최대한 존중하려 했지만, 전당대회 개최 시기 등 조강특위의 범위를 벗어난 주장을 수용하기 어려웠다"고 말했다.

김 위원장은 전 위원 해촉을 결정한 뒤 별도로 입장문을 내 "당의 기강과 질서가 흔들리고 당과 당 기구의 신뢰가 더이상 떨어져서는 안 된다고 생각했다"면서 이같이 전했다.

김 위원장은 "전대 일정 관련해서도 더이상 혼란이 있어서는 안 된다고 판단했다"며 "그렇게 되면 당의 정상적 운영은 물론 쇄신 작업에도 심대한 타격이 올 수 있기 때문"이라고 했다.

그는 이어 "비대위는 이번 일을 거울삼아 인적 쇄신을 포함해 비대위에 맡겨진 소임을 기한 내에 마무리 할 수 있도록 당 혁신 작업에 박차를 가하겠다"며 "내년 2월 말 전후 새롭게 선출되는 당 지도부가 새로운 여건 위에서 새 출발을 할 수 있도록 하겠다"고 덧붙였다.

그는 "국민과 당원동지들께 죄송하다는 말씀부터 드린다. 경위야 어찌 됐든 비대위원장인 제 부덕의 소치"라며 "당 혁신 작업에 동참해 주셨던 전 변호사께도 미안하다는 말씀을 드린다"고 말했다.

한편 전원책 위원은 비대의의 해촉 결정에 대해 "비대위가 원하는대로 해주지 않자 나를 쫓아낸 것"이라며 격한 반응을 보인 것으로 알려졌다.

관련기사

AD

정치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기획 & 시리즈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