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 "산업생산·투자·고용 부진", 두 달째 '경제회복세' 판단 빼

정부가 우리 경제는 산업활동동향과 투자, 고용이 부진한 가운데 대외불확실성이 확대되고 있다고 진단했다.

국내외 연구기관에서 우리나라 경기 침체 가능성을 예고한 가운데 정부의 전망에서도 2개월 연속 '경제회복세' 문구가 빠졌다.

다만 정부는 수출·소비의 경우 '견조한 흐름'을 이어가고 있다는 판단을 내놓았다.

기획재정부는 9일 발표한 '최근 경제동향'(그린북) 11월호에서 "9월 산업활동동향은 조업일수 감소 등으로 부진한 모습"이라며 "전반적으로 우리 경제는 수출·소비가 견조한 흐름을 이어가고 있으나 투자·고용이 부진한 가운데 미·중 무역갈등 심화, 국제유가 상승 등에 따른 대외불확실성이 확대되고 있다"고 진단했다.

기재부는 지난해 12월부터 지난 9월까지 10개월 연속 우리 경제의 회복 흐름이 이어지고 있다는 판단을 내놨지만, 지난달부터 그 판단을 내려놨다.

전날 한국개발연구원(KDI)은 'KDI 경제동향' 11월호에서 전반적인 경기가 다소 둔화하고 있다며 경기 둔화를 공식화했다.

그린북 7월호에 처음 등장한 '불확실성 확대' 표현은 이달에도 담겼으며, 산업활동동향이 부진한 모습이라는 지적은 이달 새로 나왔다.

그린북 11월호를 보면 9월 취업자는 1년 전보다 4만5천 명 증가하는 데 그쳤다.

8월 증가 폭 3천 명보다는 양호하지만 8개월 연속 10만 명대 이하다.

실업자는 102만4천 명으로 9개월 연속 100만 명을 넘어섰다.

10월 수출은 549억7천만 달러로 1년 전보다 22.7% 늘었지만, 일평균 수출은 23억9천만 달러로 1년 전보다 4% 줄었다.

9월 소비는 소매판매 기준으로 의복 등 준내구재 판매는 늘었지만, 승용차 등 내구재와 화장품 등 비내구재 판매는 줄어들며 전월 대비 2.2% 감소했다.

10월 소비 속보치를 보면 국산 승용차 내수판매량이 1년 전보다 22.7% 늘었다.

백화점 매출액(3.9%)과 카드 국내승인액(13.2%)은 늘었지만, 할인점 매출액(-12.2%)은 크게 줄었다.

9월 설비투자는 운송장비 투자가 감소했지만, 기계류 투자가 늘면서 전월보다는 2.9% 늘었다.

건설투자(건설기성)는 건축과 토목 공사 실적이 모두 줄어 전월보다 3.8% 감소했다.

10월 국내 금융시장은 미·중 무역갈등 지속, 이탈리아 재정 건전성 악화 우려 등으로 하락했다고 정부는 평가했다.

원/달러 환율은 글로벌 주가 하락, 위안화 약세 영향으로 상승했고, 국고채 금리는 하락했다.

10월 주택시장은 수도권을 중심으로 매매가격이 상승했고, 전세가격은 지방이 하락했음에도 서울 등 수도권이 상승해 하락 폭이 축소됐다.

정부는 세계 경제 성장이 지속하고 수출이 호조세를 보이는 점은 긍정적인 요인이지만, 고용상황이 미흡한 가운데 미·중 무역갈등 지속, 미국의 추가 금리 인상 가능성, 국제유가 상승, 국제 금융시장 변동성 등 위험요인이 남아있다고 분석했다.

 

관련기사

AD

정치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기획 & 시리즈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