매주 떨어지는 문재인 대통령 국정 지지도

4주 연속 하락…54%까지 떨어져

문재인 대통령이 9일 오후 청와대에서 열린 재외공관장 신임장 제정 행사에 입장하고 있다. 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이 9일 오후 청와대에서 열린 재외공관장 신임장 제정 행사에 입장하고 있다. 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의 국정 지지도가 4주 연속 하락, 54%까지 떨어졌다는 여론조사 결과가 9일 나왔다.

한국갤럽이 지난 6일부터 사흘간 전국 성인 1천2명을 대상으로 설문조사(신뢰수준 95%에 표본오차 ±3.1%포인트)한 결과 문 대통령의 직무수행에 대한 긍정평가는 지난주보다 1%포인트(p) 하락한 54%로 집계됐다.

부정평가는 1%p 오른 36%였고, 응답자의 10%는 답변을 유보했다.

부정평가의 근거로는 '경제·민생 문제 해결 부족'(47%), '대북관계·친북성향'
(19%) 등이었다.

정당 지지도는 더불어민주당 지지율이 1%p 하락한 41%로 1위였다. 이어 자유한국당 14%, 정의당 9%, 바른미래당 7%, 민주평화당 1% 순이었다.

앞으로 1년 경기전망에 대해서는 응답자의 53%가 '나빠질 것'이라 답했고, '좋아질 것'이란 답변은 16%에 불과했다. 실업자와 관련해서도 전체의 56%가 '증가할 것'이라 전망했고, '감소할 것'이란 답변은 15%에 머물렀다.

앞으로 1년간 노사분쟁이 증가할 것이란 의견도 51%로 과반을 넘어섰다.

자세한 조사개요와 결과는 한국갤럽 홈페이지나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 홈페이지를 참고하면 된다.

관련기사

AD

정치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기획 & 시리즈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