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구 상수도, 맑은 물 안정적 공급에 사활걸라

대구 수돗물 과불화화합물 검출과 관련해 브리핑하는 모습. 매일신문 DB 대구 수돗물 과불화화합물 검출과 관련해 브리핑하는 모습. 매일신문 DB

대구시의회 건설교통위원회(위원장 박갑상)는 8일 대구시 상수도사업본부에 대한 행정사무감사에서 낙동강 과불화화합물 유출 수질오염사고와 관련해 철저한 수질관리 강화와 비상 급수대책 마련을 촉구했다.

김병태 시의원은 "지난 6월 과불화화합물 발생으로 대구가 또한번 소동을 겪었고 이로 인해 대구 수돗물에 대한 시민들의 불신감이 크다"면서 "수질 감시항목을 확대해 포괄적으로 지정하고 수질 감시에 철저를 기하는 등 본부의 최대 역량을 집중할 것"을 촉구했다. 이어 매곡, 문산정수장에 추진 중인 분말활성탄 접촉조 설치공사의 신속한 추진을 당부하였다.

김성태 시의원은 생산원가 절감 및 수익 증대방안을 점검하고, 지속적인 수익 증대방안 모색을 주문했다.

황순자 시의원은 "예산절감을 위해 정수약품을 정수장별로 분할 구매하는 것보다는 본부에서 일괄 구매하는 방안을 검토해 줄 것"을 요구했다.

김원규 시의원은 "운문댐 수계 저조로 인한 금호강 비상용수 공급시설 현황과 낙동강 계통 수질오염 사고시 비상급수 대책을 점검하고, 취수원 오염사고 비상 대책으로 인근 댐을 식수원으로 활용하는 방안을 적극적으로 검토할 것"을 주문했다.

김대현 시의원은 노후관 개량 사업의 우선순위 전면 재검토와 첨단 장비를 활용한 도로 누수 예방 대책 강화를 주문했다. 이어 상수도 시설물 정밀안전점검이 적합한 기술자가 누락된 채 진행돼 정밀안전검검 용역의 부실을 초래했다고 지적하고 철저한 재발방지를 촉구했다.

박갑상 위원장은 최근 추진 중인 배수지 개방사업 현황을 점검하고, 시민 휴식공간으로 활용한다는 취지에 적극 동의하는 한편 개방에 따른 철저한 보안대책 마련을 요구했다. 또한 일부 비급수지역의 상수도시설 확충을 서둘러 진행해 줄 것을 당부했다.

관련기사

AD

정치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기획 & 시리즈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