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구시니어체험관 사업종료, 골든타임을 놓쳤다

장상수 시의원 행정사무감사 통해 지적

장상수 대구시의회 부의장 장상수 대구시의회 부의장

장상수 대구시의회 부의장(경제환경위원회)은 내년 3월 사업종료를 앞둔 대구시니어체험관(동구 신천동) 사업에 대한 문제점들을 제기하고, 대구시의 반성을 촉구했다.

장 부의장은 8일 행정사무 감사에서 "대구시는 고령친화산업 육성 프로젝트로 대구시니어체험관 사업을 유치해 10년이 넘도록 150억에 가까운 예산을 투입했다. 하지만 '임대차 계약 만료'라는 어처구니없는 이유로 사업을 종료하게 된 것은 대구시의 정책적 무관심으로 인한 혈세의 낭비"라고 지적했다.

장 부의장에 따르면 대구시와 같이 시니어체험관 사업을 유치했던 경기 성남시와 광주시는 임대가 아닌 건립을 통해 사업을 추진했다. 성남의 경우 고령친화종합체험관으로 활용되고 있으며, 광주시도 광주고령친화산업지원센터로 의료산업과 연계해 관련 산업 발전에 이바지하고 있다.

장 부의장은 "시니어체험관 임대종료와 가장 관련도가 높은 사업은 동대구복합환승센터 사업인데, 체계적인 대안을 마련하지 않은 것 또한 대구시의 정책적 실수다. 대구시가 시니어체험관사업을 대체할 수 있는 사업들을 조속히 마련할 것"을 촉구했다.

 

 

 

 

관련기사

AD

정치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기획 & 시리즈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