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럼프 "내년초 김정은 만날 것" 쌍방향 강조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11·6 중간선거 다음 날인 7일(현지시간) 워싱턴DC 백악관에서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기자회견에서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과의 내년초 2차 북미정상회담 개최 입장을 재확인했다. 그러면서도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11·6 중간선거 다음 날인 7일(현지시간) 워싱턴DC 백악관에서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기자회견에서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과의 내년초 2차 북미정상회담 개최 입장을 재확인했다. 그러면서도 "제재가 유지되고 있기 때문에 서두를 것 없다"고 속도 조절론을 펴면서, 제재 해제를 위해서는 북한의 '대응 조치'가 있어야 한다고 "쌍방향"을 강조했다. 연합뉴스

연내 개최가 점쳐졌던 북·미 정상회담이 빨라야 내년 초는 돼야 열릴 전망이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7일(현지시간)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과의 2차 북미정상회담 일정을 내년 초쯤으로 예정했다. 또 북 비핵화와 관련한 대북제재 해제를 위해서는 북한의 '대응 조치'가 있어야 한다며 쌍방향성을 강조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11·6 중간선거 다음 날인 이날 백악관에서 가진 기자회견에서 김 위원장과의 2차 북미정상회담 개최 문제에 대한 질문을 받고 "내년 언젠가"라고 했다가 "내년초 언젠가"라고 부연했다.

8일(현지시간) 뉴욕에서 예정됐던 북미고위급 회담이 돌연 연기된 것과 관련해 북미정상회담이 영향을 받느냐는 질문에 대한 답이었다.

트럼프 대통령은 북미고위급 회담 연기와 관련, "잡히고 있는 여행들 때문에 우리는 그것(북미고위급회담 일정)을 바꾸려고 한다. 우리는 다른 날 만나려고 한다. 회담 일정은 다시 잡힐 것이다"고 밝혔다.

앞서 국무부는 7일 0시쯤 북미고위급 회담이 연기됐으며, 양측의 일정이 허락할 때 다시 만나게 될 것이라고 발표, 그 배경을 놓고 해석이 분분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우리는 북한과 관련해 진행되고 있는 상황에 대해 매우 만족한다. 잘 진행되고 있다고 생각한다. 서두를 게 없다. 우리는 급할 게 없다. 제재는 여전히 유지되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나는 제재들을 해제하고 싶다. 그러나 그들(북한) 역시 호응을 해야 한다. 쌍방향이어야 한다"고 강조했다.

트럼프 대통령의 이날 발언은 북한이 요구하는 제재 완화를 위해서는 추가 비핵화 조치가 있어야 한다는 점을 거듭 강조하면서 제재가 유지되는 한 미국으로선 급할 게 없다는 입장을 재확인한 것으로 보인다.

 

관련기사

AD

정치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기획 & 시리즈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