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재인 대통령, 에마뉘엘 마크롱 프랑스 대통령과 정상회담

프랑스를 국빈방문 중인 문재인 대통령이 15일 오후 프랑스 대통령궁인 엘리제 궁 정원에서 에마뉘엘 마크롱 대통령과 친교 활동을 겸한 단독회담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프랑스를 국빈방문 중인 문재인 대통령이 15일 오후 프랑스 대통령궁인 엘리제 궁 정원에서 에마뉘엘 마크롱 대통령과 친교 활동을 겸한 단독회담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프랑스를 국빈방문 중인 문재인 대통령은 우리 시간으로 15일 밤 10시 파리의 대통령궁에서 에마뉘엘 마크롱 프랑스 대통령과 정상회담을 가졌다. 두 정상의 회담은 지난해 7월에 이은 두 번째다.

문 대통령은 정상회담에 앞서 개선문 공식 환영식에 참석한 데 이어 무명용사의 묘에 헌화했다. 정상회담 직후 두 정상은 공동기자회견도 열었다.

두 정상은 한반도 비핵화 국면에서 협력하는 방안을 논의한 것으로 알려졌으며 유엔의 대북제재 완화 문제 역시 거론된 것으로 전해졌다. 대북제재 해제가 북한의 비핵화 조치에 따른 미국의 상응 조치 중 하나로 거론되는 상황에서 대북제재가 미국과 유엔이라는 두 갈래로 진행되고 있는 만큼 유엔 안보리 상임이사국인 프랑스의 입장이 중요한 것으로 외교가에서는 보고 있다.

프랑스 유력지 르 몽드는 지난 13일 문 대통령이 마크롱 대통령에게 대북제재 완화를 위한 유엔 안보리 차원의 협력을 당부할 것이라고 전망한 바 있다.

문 대통령은 전날 프랑스 르피가로와 서면 인터뷰에서도 "프랑스는 유엔 안보리 상임이사국이자 EU(유럽연합) 핵심국가로서 국제사회의 평화와 번영에 중요한 역할과 기여를 하고 있다"며 "마크롱 대통령과 함께 한반도를 넘어 전 세계 평화·안정·번영을 함께 만들기 위한 긴밀한 협력체제를 확고히 하고자 한다"고 말했다.

아울러 두 정상은 교역·투자·교육·문화 등 기존 협력 분야를 넘어 빅데이터·인공지능·자율주행기술 등 신산업 분야에서 새로운 성장 동력을 창출하면서 4차 산업혁명에 공동으로 대응하기 위한 실질적인 협력 방안도 논의한 것으로 보인다.

문 대통령은 정상회담을 마치고 리샤르 페랑 하원의장과 면담하고, 마크롱 대통령 부부가 주최하는 국빈 만찬에도 참석했다.

관련기사

AD

정치기사

매일신문은 모든 댓글을 소중히 생각합니다. 다만, 아래의 경우에는 고지없이 삭제하겠습니다.
· 음란 및 청소년 유해 정보 · 개인정보 · 명예훼손 소지가 있는 댓글 · 도배성 댓글 · 기타 관련 법률 및 법령에 위배되는 댓글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기획 & 시리즈 기사

[매일TV] 협찬해주신 분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