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gger Script 김병준 "인적 쇄신 불가역적이어야…정기국회 이후 결론"

김병준 "인적 쇄신 불가역적이어야…정기국회 이후 결론"

"전당대회 출마 생각 없다…이분 저분 나와서 혼란한 상황 보고 있지 않을 것"

자유한국당 김병준 비상대책위원장이 11일 서울 서초구 방배동 유중아트센터에서 열린 청년예술인 정책 세미나에서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자유한국당 김병준 비상대책위원장이 11일 서울 서초구 방배동 유중아트센터에서 열린 청년예술인 정책 세미나에서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자유한국당 김병준 비상대책위원장은 12일 인적 쇄신과 관련해 "교체가 불가역적이어야 한다. 다음에 누가 들어와도 바꾸지 못하도록 공정성을 확보하고 있어야 한다"고 말했다.

김병준 위원장은 KBS 라디오 '정준희의 최강시사'에 출연해 "새로운 대표가 와서 재교체 시도를 하면 국민들로부터 따가운 비판을 받도록 할 작정"이라면서 이같이 밝혔다.

김 위원장은 "비대위는 외부압력이나 영향력을 막아줘야 한다"며 "조강특위 위원들이 내는 의견을 최대한 존중해 줄 생각이다. 조강특위에 당내 인사도 있지만, 외부 인사들의 의견에 더욱 무게를 실어주겠다"고 말했다.

김 위원장은 "교체의 칼을 들고 있으면 저도 욕심이 생길 수 있다. 김병준파가 생기지 않는다고 누가 이야기할 수 있겠나"라며 "그런 점에서 외부에서 정치하지 않을 분들에게 1차 권한을 드리고, 저는 나중에 리드를 하는 것이 맞는다고 본다"고 덧붙였다.

그는 이어 "실질적인 평가와 조사작업이 상당히 오래 걸리게 돼 있다"며 "결국 결론이 나는 것은 정기국회가 다 끝난 다음이 될 가능성이 크다"고 했다.

그러면서 "당이 새롭게 내놓는 가치에 얼마나 제대로 따라오느냐가 굉장히 중요할 것 같다"며 "도덕성이나 우리 사회에 대한 책임감이 중요하다. 국민의 눈높이에 맞춰 기준을 설정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인적 쇄신의 범위에 대해서는 "100%를 교체한다는 목표를 세워놓고 하는 것은 아니다"라며 "정말 좋은 인사들이 얼마만큼 영입되느냐, 이런 부분을 봐가면서 하겠다"고 말했다.

그는 "기본적인 어떤 목표나 또 나름대로 생각은 있겠지만 그것을 밝혀서 좋을 일은 없다"며 "(염두에 두고 있는 인물이) 없지 않아 있다. 조강특위 전원책 위원 같은 분도 바로 영입 케이스가 아닌가"라고 반문했다.

내년 전당대회와 관련해서는 "비대위원장으로서 이분, 저분 나와서 혼란한 상황이 있을 수 있다면 그런 상황을 그냥 보고 있지는 않을 것 같다"고 말했다.

특히 김무성·홍준표 전 대표가 유력한 주자로 거론되는 데 대해 "당내에 이런저런 분위기가 있다고 이야기한 적은 있다"며 "지금 조심스럽게 지켜보고 있다"고 밝혔다.

다만 제도적으로 홍 전 대표의 출마를 막아야 한다는 지적에 대해 "현실적으로 설득을 통해 해결해야지, 누구의 피선거권을 제약한다는 게 과연 바람직한 건지 모르겠다"며 "정치력을 발휘하는 것이 올바른 정치의 방향이라고 본다"고 말했다.

김 위원장 본인이 전당대회에 출마할 가능성에 대해서는 "없다"고 일축한 뒤 "적지 않은 분들이 그런 이야기를 하고 실제로 찾아오시는 분들도 있지만 그런 생각을 하면 제 활동 전체가 오해를 받을 수 있으니 조심해달라고 당부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관련기사

AD

정치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기획 & 시리즈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