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당, 국감기간 도중 중앙-지방 모여 '그들만의 회의' 진행

11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 본관 더불어민주당 당 대표실에서 열린 '민주당 대표-시·도지사 간담회' 참석자들이 손을 맞잡고 포즈를 취하고 있다. 왼쪽부터 송철호 울산시장, 오거돈 부산시장, 최문순 강원지사, 양승조 충남지사, 이용섭 광주시장, 이해찬 대표, 이시종 충북지사, 이춘희 세종시장, 송하진 전북지사, 박원순 서울시장. 연합뉴스 11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 본관 더불어민주당 당 대표실에서 열린 '민주당 대표-시·도지사 간담회' 참석자들이 손을 맞잡고 포즈를 취하고 있다. 왼쪽부터 송철호 울산시장, 오거돈 부산시장, 최문순 강원지사, 양승조 충남지사, 이용섭 광주시장, 이해찬 대표, 이시종 충북지사, 이춘희 세종시장, 송하진 전북지사, 박원순 서울시장. 연합뉴스

국정감사 기간인 11일 더불어민주당은 당 소속 시도지사를 국회로 불러들여 '그들만의 회의'를 진행했다. 이날 회동에는 지난 지방선거에서 야당으로 당선된 대구·경북 시·도지사만 쏙 빠졌다.

회의를 주최한 이해찬 민주당 대표는 "앞으로 남북관계가 많이 변화된다. 내가 두 번 가서 보니까 북쪽 입장이 남북관계를 확실히 개선하겠다는 의지가 분명하다"며 "중앙 정부 교류만큼 지자체 교류도 중요한 만큼 지자체의 남북교류 사업이 중복되지 않도록 정부와 협의를 해서 조정 메커니즘을 만들어야 한다"고 말했다.

이어 "우리 지자체와의 교류는 북측 민족화해협의회가 담당하고 있는데, 남측은 지방행정기관이고 민화협은 민간단체라 적절치 않아 북측 정부 기관에도 담당기관이 있었으면 좋겠다는 뜻을 통일부 장관을 통해 전달했고, 북측도 검토하겠다"고 밝혔다.

이날 자리에 참석한 단체장들은 지역의 숙원 사업을 당부하며 민원을 제기했다.

이재명 경기지사는 "기본소득형 국토보유세를 당론으로 채택해 입법 가능토록 해달라"고 촉구했고, 이용섭 광주시장은 '광주형 일자리 창출 사업'과 광주수영대회 지원을 요청했다.

양승조 충남지사는 "충남도청이 이전한 내포신도시도 혁신도시로 지정해 국가적 지원이 이뤄져야 한다"고 했고 송철호 울산시장은 "영남권에서 여론이 악화하는 조짐이 보이는 만큼 전 당력을 동원해 부울경(부산·울산·경남) 여론전에 나서야 한다"고 말했다.

관련기사

AD

정치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기획 & 시리즈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