답 안 보이는 보수 재건…시름 깊은 한국당

6·13 지방선거 참패 수모를 극복하기 위한 보수 진영의 변화는 싫든 좋든 자유한국당이 주도할 수밖에 없을 것으로 보인다. 선거에서는 참패했으나 여전히 원내 제2당인데다 보수 적통이라는 상징성을 간과할 수 없기 때문이다.

하지만 아직까지 어떤 식으로 당 외연을 넓히고 재창당 수준의 변화를 꾀할지에 대한 구체적 로드맵은 나오지 않고 있다. 다만 변화는 한국당 안과 밖에서 동시에 진행되고 있으므로 보수 대통합 작업의 변수는 앞으로 상당히 복잡하게 진행될 것으로 예상된다. 

내부 변화의 기폭제로는 선거 참패에 대한 구성원들의 불만이 꼽힌다. 선거 당일 일부 지지자들이 당사를 찾아 지도부 책임론을 제시하며 홍준표 대표의 즉각적인 사퇴를 요구하기도 했다. 앞으로 상당 기간 보수진영 재건은 힘든 게 아니냐며 좌절하는 분위기도 읽힌다. 

영남권 한 재선 의원은 “보수진영은 기나긴 암흑기에 들어갔다”며 “백약이 무효인 상황이라 리모델링 수준으로는 정상 궤도에 다시 오르기 힘들다. 사실 어떻게 해야 할지 아무도 모르는 상황”이라고 위기감을 표했다.

이런 상황에서 강한 당세에 의지했던 부·울·경(부산·경남·울산) 의원들의 동요는 상당한 것으로 알려졌다. 사상 처음으로 이 지역 광역단체장을 ‘싹쓸이 패’ 당하면서 더이상 한국당 간판이 필요없게 될지 모르는 상황에까지 내몰린 게 아니냐는 관측이 나온다. 여기에 서울·경기·인천 등 수도권 의원들도 향후 당의 쇄신책이마음맘에 들지 않을 경우 각자도생을 꾀할 가능성이 작지 않다.

보수진영에 변화를 가져올 외부 모티브로는 바른정당과의 연대가 우선적으로 꼽힌다. 이번 선거에서 바른미래당이 ‘제3정당’으로서 의미 있는 성과를 거두지 못하면서 바른미래당이 ‘갈라서기’ 하는 시나리오가 현실화된다면 일부 이탈하는 의원의 ‘이삭 줍기’가 가능해 보인다.

하지만 이마저도 선거에서 전무후무한 성적으로 참패한 한국당이 정계 개편을 주도할 수 있는 처지도 아니어서 상황은 조금 더 복잡하게 흘러갈 수밖에 없다. 유승민 바른미래당 공동대표는 14일 정계 개편과 관련해 “폐허 위에서 적당히 가건물을 지어서 보수의 중심이라고 얘기해서는 국민이 납득하지 않을 것”이라면서 “폐허 위에 제대로 집을 짓기 위해 백지 상태에서 시작하겠다”고 말했다.

AD

관련기사

정치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기획 & 시리즈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