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시장 선거 낙선 안철수 "조만간 미국행"

출구조사 나온 뒤 입장 발표…"따로 말씀드릴 기회 갖겠다"
딸 설희씨 졸업식 참석차 미 방문…차기 행보 구상할 듯

(서울=연합뉴스) 김주형 기자 = 바른미래당 안철수 서울시장 후보가 제7회 전국동시 지방선거 투표일인 13일 오후 서울 여의도 당사를 방문해 입장을 발표하고 있다. 2018.6.13 연합뉴스 (서울=연합뉴스) 김주형 기자 = 바른미래당 안철수 서울시장 후보가 제7회 전국동시 지방선거 투표일인 13일 오후 서울 여의도 당사를 방문해 입장을 발표하고 있다. 2018.6.13 연합뉴스

바른미래당 안철수 서울시장 후보는 13일 "서울시민의 준엄한 선택을 존중하며 겸허하게 받들겠다"고 말했다.

특히 안 후보는 조만간 외동딸 설희씨의 대학원 졸업식 참석 차 미국으로 떠날 예정이며, 그곳에서 머리를 식히며 차기 행보를 구상할 것으로 보인다.

안 후보는 여의도 당사에서 이번 서울시장 선거 결과와 관련해 "부족한 저에게 보내준 과분한 성원에 머리 숙여 감사드린다"고 밝혔다.

안 후보는 "그 은혜를 결코 잊지 않겠다"며 "무엇이 부족했고 무엇을 채워야 할지, 이 시대에 제게 주어진 소임이 무엇인지 깊게 고민하겠다. 따로 말씀드릴 기회를 갖겠다"고 말했다.

이에 앞서 지상파 방송 3사가 발표한 서울시장 선거 출구조사 결과에서 더불어민주당 박원순 후보가 55.9%를 얻어 3선에 성공할 가능성이 커진 가운데 안 후보는 자유한국당 김문수 후보(21.2%)에 이어 18.8%로 3위에 그쳤다.

안 후보는 부인인 김미경 교수와 함께 이르면 오는 15일 미국으로 출국한다. 미국에 머물며 선거 패배 이후의 차기 행보를 구상할 것으로 보인다.

안 후보 측은 설희씨의 스탠퍼드대 박사과정 졸업식에 참석하기 위한 방문으로, 이미 예정돼있던 것이라고 설명했다.

안 후보 측 관계자는 "선거 결과와 관계 없이 졸업식 참석은 원래 예정돼 있던 것"이라면서 "이번 선거를 복기하고, 앞으로의 거취 등을 고민할 것 같다"고 말했다.

AD

관련기사

정치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기획 & 시리즈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