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럼프 "김정은, 진정으로 합의 원해…궁합 잘 맞았다"

VOA와 인터뷰…"비핵화 즉각 시작될 것…제재는 유지"
北 주민엔 "북한에 아주 좋은 일 일어날 것" 메시지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은 진정으로 합의를 원했고, 무엇인가를 하기를 원했다"고 밝혔다고 미국의소리(VOA) 방송이 13일 보도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전날 싱가포르에서 북미정상회담을 마친 뒤 그레타 반 서스테렌 VOA 객원 앵커과의 인터뷰에서 이같이 강조했다.

트럼프 대통령을 이번 정상회담으로 "하나의 과정이 시작됐다"고 자평하며 "북한 비핵화는 즉각적으로 시작될 것이며, 유해 송환 등 다른 많은 일이 일어날 것"이라고 내다봤다.

그는 김 위원장을 "재미있고 매우 똑똑하며, 뛰어난 협상가"라고 칭찬하며 "우리는 궁합이 잘 맞았다. 궁합은 매우 중요하다"고 전했다.

또 "김 위원장이 나를 좋아했다고 본다. 나도 김 위원장이 좋다"고 말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김 위원장은 똑똑하고 주민들과 나라를 사랑한다"며 "많은 좋은 일이 일어나길 바라고 있고 이렇게 한 것도 그런 이유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다만 그러면서도 "핵무기를 폐기하기 시작하거나 폐기할 때까지는 제재는 계속 남아있을 것"이라고 선을 그었다.

주한미군과 관련해서는 "계속 주둔한다. 심지어 이 문제는 논의조차 하지 않았다"고 거듭 밝혔다.

관련기사

AD

정치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기획 & 시리즈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