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스코 임직원 포항클린오션봉사단 대통령 표창

행안부 선정 국민추천포상으로 수상
11년간 해양 폐기물 1천여t 수거 처리

정세균 국무총리(왼쪽)와 이상길 포항클린오션봉사단장(가운데), 배재혁 사무국장(오른쪽)이 표창 후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포스코 제공 정세균 국무총리(왼쪽)와 이상길 포항클린오션봉사단장(가운데), 배재혁 사무국장(오른쪽)이 표창 후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포스코 제공

포스코 포항클린오션봉사단이 3일 행정안전부 선정 제10기 국민추천포상 대통령 표창을 수상했다.

포스코 임직원으로 구성된 포항클린오션봉사단은 포항제철소 인근 영일만 해역에서 매주 해양 정화활동을 펼치는 등 바다 생태계 보전에 많은 노력을 기울여왔다.

봉사단은 해안가뿐만 아니라 수중 쓰레기 수거에도 앞장섰다. 스킨스쿠버 자격증을 가진 임직원들이 직접 바다에 들어가 폐타이어, 폐플라스틱, 폐어구 등 해양 쓰레기를 수거하며 어민들의 어로활동을 도왔다.

또 2013년부터는 전용 선박을 운영하며 대형 해양 폐기물을 육지로 끌어내 처리했다. 봉사단은 2009년 창단 이래 11년간 1천여t에 달하는 해양 폐기물을 수거하는 성과를 냈다.

봉사단은 '갯녹음 현상(연안 암반지역에 해조류 대신 석회조류가 뒤덮는 현상)'으로 황폐화되고 있는 울릉도·독도를 찾아 수중폐기물과 해적생물 제거 활동을 펼치기도 했다.

지난해에는 마이삭, 하이선 등 태풍 피해를 입은 포항지역 해안 마을에 방문해 수중 정화와 육상 쓰레기 수거 활동을 펼쳤다. 또 최근에는 사회적으로 이슈가 되고 있는 해양 플라스틱 쓰레기 문제에도 관심을 가지고 폐플라스틱 수거에도 힘쓰고 있다.

행정안전부 선정 국민추천포상은 우리 사회 숨은 이웃을 국민이 추천하면 정부가 공적 심사를 거쳐 포상하는 표창이다. 올해 국민의 추천을 받은 755명 중 46명이 최종 포상 대상자로 선정됐으며, 그 중 포스코 포항 클린오션봉사단이 대통령 표창의 영예를 안았다.

이상길 포항클린오션봉사단장은 "포항 지역 주민들의 따뜻한 응원이 봉사활동을 이어나가는 큰 동력이 됐다"며 "앞으로도 영일만 바다를 지키는 활동을 활발히 펼쳐나가겠다"고 했다.

 

관련기사

AD

지역별뉴스기사

    지역별뉴스기사 기사가 없습니다.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완독률이 좋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