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스코 직원 장파열 의심 사망 사고 관련, 현장 직원들 "기기설비 결함에 따른 사고 가능성 높아"

 

포스코 51번 부두 항만하역설비인 BTC(Bridge Type Crane) 2기 가운데 1기에 안전 문제가 많았다는 현장 직원들의 주장이 나오면서 숨진 직원이 기기설비 결함으로 사망했을 가능성이 제기되고 있다. 맨 위 박스 안에서 기기를 조정하는 과정에서 안전문제가 발생했다는 게 이들의 주장이다. 사진은 BTC 설비. 구글 사진 캡처 포스코 51번 부두 항만하역설비인 BTC(Bridge Type Crane) 2기 가운데 1기에 안전 문제가 많았다는 현장 직원들의 주장이 나오면서 숨진 직원이 기기설비 결함으로 사망했을 가능성이 제기되고 있다. 맨 위 박스 안에서 기기를 조정하는 과정에서 안전문제가 발생했다는 게 이들의 주장이다. 사진은 BTC 설비. 구글 사진 캡처

지난 2월 2일 포스코 포항제철소 부두 하역기 근처에서 숨진 채 발견된 제철소 정규직 직원 A(53) 씨의 사망사고(매일신문 2월 9일 자 5면)와 관련, 현장 직원들 사이에서 '기기설비 결함에 따른 사고일 가능성이 크다'는 주장이 나오고 있다. 이들은 포스코의 안전관리 허점을 지적하며 '예견된 사고'였다고 주장했다.

11일 현장에서 만난 직원들은 "사고가 난 부두에는 항만하역설비인 BTC(Bridge Type Crane)가 2기 있는데, 이 가운데 51번 장비의 경우 평소 오작동 등 안전에 문제가 많아 직원들이 운전을 꺼렸다"고 전했다. 한 작업자는 "제품을 매달지 않았는데도 크레인이 자동으로 내려가는 등 안전사고 위험이 커서 늘 불안하다"며 "이번 사고도 오작동으로 발생했을 것이라는 현장 의견이 많다"고 했다.

사고 당시 A씨와 함께 작업했던 인턴 직원의 진술에서도 기기 결함에 따른 사고 가능성을 엿볼 수 있다는 것이 노조 측 주장이다. 민주노총 소속 금속노조 포스코지회는 11일 포스코 포항본사 앞에서 집회를 열고, 인턴 직원의 진술이 세 번이나 번복된 점에 대해 의문을 제기했다.

노조에 따르면 인턴 직원은 최초 경찰 조사에서 "기기를 끈 상태였다"고 진술했다가 뒤에 "기기를 동작했다"고 말을 바꿨고, 나중에는 "고인이 시켜서 동작했다"며 세 차례나 진술을 번복했다. 노조는 "포스코는 산재 의심 사고를 은폐하지 말고 진상을 규명하라"고 주장했다.

한편 포스코 관계자는 "2일 사고 당시에는 재해가 아니라고 추정됐지만, 경찰 조사 과정에서 췌장과 장간막이 파열된 것으로 나타나 현재 정확한 사고원인을 파악하고 있다"며 "포스코는 사실을 왜곡할 이유가 없다. 모든 것을 투명하게 확인하겠다"고 했다.

민주노총 소속 금속노조 포스코지회가 11일 포스코 포항본사 앞에서 정규직 직원 산재 의심사고에 대한 진상 규명 및 재발 방지 대책을 촉구하는 집회를 열고 있다. 배형욱 기자 민주노총 소속 금속노조 포스코지회가 11일 포스코 포항본사 앞에서 정규직 직원 산재 의심사고에 대한 진상 규명 및 재발 방지 대책을 촉구하는 집회를 열고 있다. 배형욱 기자

 

관련기사

AD

지역별뉴스기사

    지역별뉴스기사 기사가 없습니다.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기획 & 시리즈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