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토뉴스] '코로나 폐업' 직전...텅빈 여행사

코로나19 사태 장기화로 인해 대구지역 여행업계가 직격탄을 맞고 있다. 16일 오후 불 꺼진 중구의 한 여행사 사무실 책상에 주인 잃은 프린터기와 서류철 등이 비닐로 싸여 을씨년스러운 분위기를 더하고 있다. 김영진 기자 kyjmaeil@imaeil.com

관련기사

AD

비주얼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