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토뉴스] 군위군수실 앞 '시너' 뿌린 주민 붙잡혀

30일 낮 군위군수 집무실이 있는 군청 2층 복도에서 통합신공항 단독후보지를 찬성하는 한 남성이 시너를 뿌리다 경찰에 붙잡혔다. 소방대원과 직원들이 현장을 살펴보고 있다. 우태욱 기자 woo@imaeil.com

30일 낮 군위군수 집무실이 있는 군청 2층 복도에서 통합신공항 단독후보지를 찬성하는 한 남성이 시너를 뿌리다 경찰에 붙잡혔다. 소방대원과 직원들이 현장을 살펴보고 있다. 우태욱 기자 woo@imaeil.com

관련기사

AD

비주얼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