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토뉴스] 후원금 집행 문제 내부고발 나온 나눔의 집

19일 후원금 집행 문제에 대한 내부 고발이 나온 경기도 광주시 나눔의 집에 돌아가신 위안부 피해 할머니들의 흉상이 세워져 있다. 김대월 학예실장 등 나눔의 집 직원 7명은 19일 보도자료를 내 "나눔의 집이 위안부 피해자 할머니들의 보금자리임을 내세우며 할머니들을 안전하고 전문적으로 돌보는 전문요양시설이라고 광고했지만, 실상은 지원금으로 운영되는 무료 양로시설일뿐 그 이상의 치료나 복지는 제공되지 않았다"고 주장했다. 연합뉴스

19일 후원금 집행 문제에 대한 내부 고발이 나온 경기도 광주시 나눔의 집에 돌아가신 위안부 피해 할머니들의 흉상이 세워져 있다. 김대월 학예실장 등 나눔의 집 직원 7명은 19일 보도자료를 내 "나눔의 집이 위안부 피해자 할머니들의 보금자리임을 내세우며 할머니들을 안전하고 전문적으로 돌보는 전문요양시설이라고 광고했지만, 실상은 지원금으로 운영되는 무료 양로시설일뿐 그 이상의 치료나 복지는 제공되지 않았다"고 주장했다. 연합뉴스

19일 오전 서울 마포구 연남동에 위치한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할머니들의 쉼터인 '평화의 우리집'(마포 쉼터)의 모습. 정의기억연대의 전신인 한국정신대문제대책협의회 기존 서대문구에 있던 피해자 할머니들의 쉼터 상황이 열악해 새 공간을 물색하던 중 2012년 명성교회의 지원으로 이곳 쉼터를 얻게 됐다. 마포 쉼터를 무상 임대하게 됐지만, 사회복지공동모금회가 현대중공업 측으로부터 기부받은 10억원으로 별도의 쉼터 조성을 추진하면 좋겠다는 의견을 내 안성 쉼터를 매입하게 됐다는 게 정의연의 주장이다. 연합뉴스

19일 오전 서울 마포구 연남동에 위치한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할머니들의 쉼터인 '평화의 우리집'(마포 쉼터)의 모습. 정의기억연대의 전신인 한국정신대문제대책협의회 기존 서대문구에 있던 피해자 할머니들의 쉼터 상황이 열악해 새 공간을 물색하던 중 2012년 명성교회의 지원으로 이곳 쉼터를 얻게 됐다. 마포 쉼터를 무상 임대하게 됐지만, 사회복지공동모금회가 현대중공업 측으로부터 기부받은 10억원으로 별도의 쉼터 조성을 추진하면 좋겠다는 의견을 내 안성 쉼터를 매입하게 됐다는 게 정의연의 주장이다. 연합뉴스

19일 후원금 집행 문제에 대한 내부 고발이 나온 경기도 광주시 나눔의 집에 평화의 소녀상이 서 있다. 김대월 학예실장 등 나눔의 집 직원 7명은 19일 보도자료를 내 "나눔의 집이 위안부 피해자 할머니들의 보금자리임을 내세우며 할머니들을 안전하고 전문적으로 돌보는 전문요양시설이라고 광고했지만, 실상은 지원금으로 운영되는 무료 양로시설일뿐 그 이상의 치료나 복지는 제공되지 않았다"고 주장했다. 연합뉴스

19일 후원금 집행 문제에 대한 내부 고발이 나온 경기도 광주시 나눔의 집 모습. 김대월 학예실장 등 나눔의 집 직원 7명은 19일 보도자료를 내 "나눔의 집이 위안부 피해자 할머니들의 보금자리임을 내세우며 할머니들을 안전하고 전문적으로 돌보는 전문요양시설이라고 광고했지만, 실상은 지원금으로 운영되는 무료 양로시설일뿐 그 이상의 치료나 복지는 제공되지 않았다"고 주장했다. 연합뉴스

19일 후원금 집행 문제에 대한 내부 고발이 나온 경기도 광주시 나눔의 집 모습. 김대월 학예실장 등 나눔의 집 직원 7명은 19일 보도자료를 내 "나눔의 집이 위안부 피해자 할머니들의 보금자리임을 내세우며 할머니들을 안전하고 전문적으로 돌보는 전문요양시설이라고 광고했지만, 실상은 지원금으로 운영되는 무료 양로시설일뿐 그 이상의 치료나 복지는 제공되지 않았다"고 주장했다. 연합뉴스

관련기사

AD

비주얼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