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토뉴스] 김부겸 대구 선거사무실에 심야 계란 투척…"저에게 던지시라"

더불어민주당 대구·경북 지역 선거대책위원장인 김부겸 의원이 25일 "어젯밤 어둠을 틈타 누군가 제 선거사무실에 계란을 투척하고, 우리 당과 대통령을 비난하는 글을 붙였다"고 밝혔다. 김 의원은 이날 페이스북에 글을 올려 "늦은 밤에 사람이 일하고 있는데 계란을 던진 것은 폭력이다. 분노한다", "앞으로 계란을 던지려거든 저에게 던지시라"며 "이를 악물고 싸우겠다. 코로나에 맞서 끝까지 대구를 지키겠다. 증오의 정치에 맞서 통합의 정치를 외치겠다. 죽어도 물러서지 않겠다"고 강조했다. 사진은 더불어민주당 김부겸 의원 선거사무실 앞 계란 투척 흔적. 김부겸 의원 페이스북 제공

더불어민주당 대구·경북 지역 선거대책위원장인 김부겸 의원이 25일 "어젯밤 어둠을 틈타 누군가 제 선거사무실에 계란을 투척하고, 우리 당과 대통령을 비난하는 글을 붙였다"고 밝혔다. 김 의원은 이날 페이스북에 글을 올려 "늦은 밤에 사람이 일하고 있는데 계란을 던진 것은 폭력이다. 분노한다", "앞으로 계란을 던지려거든 저에게 던지시라"며 "이를 악물고 싸우겠다. 코로나에 맞서 끝까지 대구를 지키겠다. 증오의 정치에 맞서 통합의 정치를 외치겠다. 죽어도 물러서지 않겠다"고 강조했다. 사진은 더불어민주당 김부겸 의원 선거사무실 앞 계란 투척 흔적. 김부겸 의원 페이스북 제공

관련기사

AD

비주얼기사

제21대 국회의원선거
D-11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