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토뉴스] 경찰청 압수수색 사실상 무산...검찰 '버닝썬-윤총경 의혹' 서울경찰청 압수수색

검찰이 강남 클럽 '버닝썬' 의혹에서 '검찰총장'으로 불린 윤모 총경 사건을 수사하기 위해 27일 경찰청과 서울지방경찰청에 대한 압수수색에 나섰다. 서울 서대문구 경찰청 청사에서 검찰 관계자(왼쪽 두번째)가 정관호 경찰청 경무계장과 함께 이동하고 있다. 이날 검찰은 경찰청에 대한 압수수색에 나섰으나 사실상 무산돼 윤 총경의 현재 근무지인 서울경찰청으로 이동해 재차 압수수색에 들어갔다. 뉴스1 제공

관련기사

비주얼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기획 & 시리즈 기사

[매일TV] 협찬해주신 분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