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경진압' 내무장관 사퇴 요구하는 反러 조지아 시위대

조지아 수도 트빌리시의 의사당 앞에서 22일(현지시간) 시민들이 사흘째 반(反) 러시아 집회를 열고 있다. 이들은 지난 20일 시위 때 강경진압으로 시위대 수백 명이 다친 것에 대해 책임을 지고 내무장관은 사퇴하라고 이날 촉구했다. 연합뉴스

관련기사

AD

비주얼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기획 & 시리즈 기사

[매일TV] 협찬해주신 분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