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구오페라하우스 '카르멘', 음악극으로 태어나다…마임·음악·무용 등 결합 대채로운 볼거리 제공

음악극 '카르멘' 공연 모습. 대구오페라하우스 제공 음악극 '카르멘' 공연 모습. 대구오페라하우스 제공

음악극 '카르멘'이 코로나19로 굳게 닫혀있던 대구오페라하우스 문을 활짝 열어젖히며 침체돼 있던 지역 공연예술의 부흥을 이끈다. 31일(금) 오후 7시 30분 무대에 오르는 카르멘은 대구오페라하우스 대공연장에서 진행하는 하반기 첫 기획공연이다.

음악극 '카르멘'은 극단 '벼랑끝날다'의 대표 레퍼토리로 프랑스 작가 프로스페르 메리메의 소설 '카르멘'을 원작에 충실하게 극화해 비극적 사랑이 파멸에 이르는 과정을 생생하게 표현한 작품이다. 치명적인 매력을 가진 주인공 '카르멘'과 그녀를 소유하기 위해 악의 구렁텅이로 빠지는 '돈 호세'의 이야기가 주요 줄거리다.

음악극 '카르멘' 공연 모습. 대구오페라하우스 제공 음악극 '카르멘' 공연 모습. 대구오페라하우스 제공

이번 작품은 역동적인 피지컬 무브먼트(신체의 힘과 운동능력을 바탕으로 표현하는 모든 것)를 활용한 작품으로 사랑받고 있는 연출가 이용주(극단 벼랑끝날다 대표), '하바네라'를 제외한 전곡을 작곡한 음악감독 심연주를 비롯해 박준석(죠바니 역), 강선영(카르멘 역), 정연채(돈 호세 역) 양성훈(제임스 역) 등 배우들이 총출동해 완성도를 높였다. '카르멘'은 정통 연극과 강렬한 신체연기, 미술, 음악을 융합한 다채로운 볼거리로 제23회 거창국제연극제 대상 및 연출상 수상, 2019 경기문화페스티벌 베스트컬렉션에 선정되는 등 2010년 초연 이후 10여년간 관객의 사랑을 받고 있는 작품이다. 특히 '음악극'이라는 수식어답게 이 공연을 위해 특별히 작곡된 오리지널 연주곡과 노래들이 작품 전반에 등장해 같은 이름을 가진 비제의 오페라 '카르멘'과는 사뭇 다른 매력과 감동을 관객들에게 선사할 것으로 보인다.

박인건 대구오페라하우스 대표는 "음악극 '카르멘'은 오페라와는 또 다른 매력을 가진 작품으로, 지금껏 만날 수 없었던 신선한 재미와 감동을 선사할 것"이라며 "코로나19로 올 한 해 힘든 시간을 보냈을 대구시민에게 카르멘이 위로와 격려가 되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관련기사

AD

문화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