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구 어울아트센터 '여름밤, 인디음악에 빠지다' 온오프라인 동시 개최

이한철, 좋아서하는밴드, 모노플로가 선사하는 시원한 무대

이한철 이한철

"괜찮아, 잘 될거야. 너에겐 눈부신 미래가 있어."

대구 행복북구문화재단 어울아트센터가 올여름 시즌 공연으로 '여름밤, 인디음악에 빠지다'를 마련해 시민들에게 시원한 추억이 될 무대를 선사한다.

오는 18일 오후 7시 30분 어울아트센터 야외 공연장에서 진행되는 이번 공연은 무료로 사전예약자만 입장이 가능하며, 온라인으로 동시 생중계될 예정이다. 공연은 행복북구문화재단 공식 유튜브 채널에서 누구나 무료로 관람할 수 있다. 우천시 어울아트센터 함지홀에서 진행된다.

"괜찮아 잘 될 거야"라는 가사로 유명한 곡, '슈퍼스타'를 부른 이한철과 편안한 음악을 통해 팬들과 꾸준히 소통하고 있는 2인조 인디밴드 '좋아서 하는 밴드', 장르의 한계를 넘어 음악을 통해 삶을 노래하는 지역 출신 5인조 인디밴드 모노플로가 출연한다.

대구 출신 싱어송라이터 이한철은 1993년 유재하 음악경연대회 동상, 1994년 MBC대학가요제 대상을 수상하며 가요계에 입문했다.

좋아서하는밴드 좋아서하는밴드
모노플로 모노플로

길거리 음악밴드로 이름을 알린 '좋아서 하는 밴드'는 2009년 데뷔 후 현재까지 '옥탑방에서' '잘 지내니 좀 어떠니' '달콤한 나의 도시' 등 많은 곡들을 발표하며 꾸준히 활동 중이다. 모노플로는 2018년 결성된 5인조 밴드로 하나의 선율이라는 뜻의 팀명으로 정하고 음악을 통해 대중들과 하나의 흐름으로 소통하고 있다.

이번 공연은 모노플로가 자작곡 '순환'과 '밤', 커버곡인 '싸이코'와 '걱정말아요, 그대'로 공연의 문을 연다. 이어 좋아서 하는 밴드는 '우리 함께 하면' '1초 만에 만나는 방법' '달이 떴다고 전화를 주시다니요' '내 사랑'을 부르고 관객들과 함께 '샤워를 하지요'를 열창한다. 마지막으로 이한철이 '나만 봐' '산책' '여름 좋아' 'O' My Sole' '선탠'을 부른 후 전 출연진이 '슈퍼스타'를 함께 부르며 무대의 막을 내린다.

이태현 행복북구문화재단 대표는 "매년 여름 휴가철이 시작되기 전 가족·연인들과 함께 즐길 수 있는 공연을 펼치고 있다"며 "특히 이번에는 출연진들이 들려주는 인디음악이 답답한 일상을 보내고 있는 이들에게 포근한 위로가 될 수 있기를 희망한다"고 밝혔다.

예약 및 문의 어울아트센터(053-320-5120, www.hbcf.or.kr).

관련기사

AD

문화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