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로 연기 됐던 고령 전국우륵가야금경연대회 내달 개최

악성 우륵의 업적과 우리국악의 우수성을 알리기 위해 대회 열려

고령 전국우륵가야금경연대회가 내달 7일부터 9일까지 사흘간 고령군에서 열린다. 사진은 지난해 경연대회 장면. 고령군 제공 고령 전국우륵가야금경연대회가 내달 7일부터 9일까지 사흘간 고령군에서 열린다. 사진은 지난해 경연대회 장면. 고령군 제공
고령 전국우륵가야금경연대회가 내달 7일부터 9일까지 사흘간 고령군에서 열린다. 사진은 지난해 경연대회 장면. 고령군 제공 고령 전국우륵가야금경연대회가 내달 7일부터 9일까지 사흘간 고령군에서 열린다. 사진은 지난해 경연대회 장면. 고령군 제공

경북 고령군은 코로나19 확산으로 연기됐던 '제29회 고령 전국우륵가야금경연대회'를 내달 7일부터 9일까지 3일간 고령 대가야국악당에서 개최한다.

전국우륵가야금대회는 가야금의 발전·보급과 우리 국악의 우수성, 악성 우륵의 업적을 알리기 위해 가야금의 발생지인 고령에서 매년 4월 열리고 있다.

올해는 코로나19의 감염 확산을 우려해 대회가 무기한 연기됐으나, 가야금 전공 학생 및 전수자들에게 경험의 기회를 부여하기 위해 대회를 재개하기로 했다.

경연종목으로는 가야금 기악과 가야금 병창이며, 전국 초·중·고·대학생 및 일반인을 참가대상으로 한다. 또 부대행사로 국악단체 초청공연 및 전년도 우륵대상 축하공연도 있을 예정이다.

곽용환 고령군수는 "아직 코로나19 확산 우려가 있는 만큼 대회 전후 지속적으로 모니터링을 하고 정부의 방역지침을 준수해 안전한 대회가 되도록 철저한 준비를 하겠다"고 말했다.

관련기사

AD

문화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