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명공연거리 소극장 6월부터 공연 재개…'대명동 리스크' 극복 과제

대구 남구 대명동에 위치한 대명공연거리. 매일신문 DB 대구 남구 대명동에 위치한 대명공연거리. 매일신문 DB

코로나19로 위축됐던 대구 연극계가 현장 밀착형 방역 대책을 마련해 조심스럽게 활동 재개에 나선다. 대명공연거리 소극장에서는 6월부터 본격적으로 공연이 재개된다.

26일 대명공연예술단체연합회에 따르면 6월 한 달간 대명공연거리에서 8개의 연극이 관객들을 만난다.

극단 구리거울의 '베르나르다 알바의 집'(소금창고, 10~14일)을 시작으로 ▷G디자인 '진홍빛 소녀'(우전소극장, 17~21일) ▷창작플레이 '그녀가 산다' (아트벙커, 18일~8월30일) ▷극단 예전 '은빛 테러' (예전소극장, 24~28일) ▷도도 '그네가 있는 풍경' (소극장 함세상, 25~27일)이 이어진다.

대구연극제 참가작인 ▷이송희 레퍼터리 '환타스틱패밀리' (엑터스토리, 26일) ▷극단 처용 '떠돌이 소' (우전소극장, 27일) ▷극단 한울림 '맛있는 새,닭' (한울림소극장, 28일)도 선보인다.

극단 구리거울이 선보일 연극 '베르나르다 알바의 집'. 극단 구리거울 제공 극단 구리거울이 선보일 연극 '베르나르다 알바의 집'. 극단 구리거울 제공

연합회 측은 5월 한 차례 진행된 시범공연을 통해 현실적인 방역 대책을 현장에서 적용해보고 관객과도 방역 대책에 대한 의견을 나눴다. 이렇게 마련된 방역 대책은 앞으로 모든 공연에 적용될 예정이다.

코로나19 방역을 위해 공연 전 극장의 방역·소독이 철처하게 이뤄질 예정이며, 관람객들은 공연 관람 전 체온 측정, 문진표 작성, 손소독제 사용, 소독제 매트 통과, 1m 간격으로 줄서기 등 방역 조치가 병행된다.

공연장 방역, 소독은 공연장안전지원센터가 담당하며, 체온계·덴탈 마스크·손 소독제 등 방역물품은 남구청에서 지원하기로 했다.

연합회 관계자는 "대학로 공연장 사례를 보면 연극은 연인이나 여러 명이 함께 관람하는 특성상 한 자리 건너 한 자리 띄어앉기는 현실적으로 지키기 힘든 부분이 있다"며 "동행한 관객끼리 붙어 앉게 해주면서 다른 관객과는 띄어앉기를 실천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코로나19로 한바탕 소동을 겪은 대명동에 위치해 있으며, 좁고 밀폐된 공간이라는 소극장 특성상 방역에 대한 우려가 높아 온라인 예매는 아직 저조한 실정이다. 공연 당일 관객이 얼마나 찾아줄 지도 미지수다.

이동수 연합회장은 "대명공연거리 소극장들이 코로나19에 취약할 것이라는 인식이 가장 고민되는 지점"이라며 "방역에 만전을 기하며 몇차례 공연을 진행해보고 코로나19에 대한 안전이 담보된다는 게 확실해지면 SNS 등을 통해 대명공연거리 인식 개선 캠페인도 진행할 예정"이라고 했다.

관련기사

AD

문화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