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이유X슈가 컬래버곡 '에잇', 발매 직후 각 차트 1위 휩쓸어

발매 1시간 만에 1위 석권…글로벌 스타 협업으로 공개 전부터 화제

아이유X슈가 협업곡 '에잇' 아이유X슈가 협업곡 '에잇'

동갑내기 스타 아이유와 방탄소년단(BTS) 슈가(민윤기)의 '역대급 협업' 예고로 전 세계적 화제를 모았던 신곡 '에잇'이 6일 발매 직후 멜론과 지니 등 국내 음원사이트 1위를 휩쓸었다.

아이유와 슈가가 공동 작업한 디지털 싱글 '에잇'은 이날 오후 6시 발매된 지 1시간 만인 오후 7시 현재 멜론, 지니, 소리바다, 벅스 등 국내 주요 음원사이트 실시간 차트 1위에 각각 올랐다.

'에잇'은 아이유와 슈가가 함께 작사·작곡한 팝 록 장르 곡이다. 아이유가 2015년 선보인 '스물셋'과, 2017년 스물다섯 살 때의 이야기를 담아낸 '팔레트'를 잇는 자전적 '나이 시리즈' 곡의 하나다.

청량한 밴드 사운드 위에 좀더 직설적인 창법의 아이유 보컬이 어우러졌고, 슈가도 공동 프로듀싱뿐만 아니라 피처링으로 참여해 래핑을 선보인다.

"우리는 오렌지 태양 아래 / 그림자 없이 함께 춤을 춰 / 정해진 이별 따위는 없어 / 아름다웠던 그 기억에서 만나 / 포에버 영(forever young)", "영원이란 말은 모래성 / 작별은 마치 재난문자 같지" 같은 가사가 인상적이다.

최근 아이유는 팬클럽 유애나 3기 회원들과 함께 한 '신곡 미리듣기 리액션' 영상에서 "(기쁘거나 행복한 곡은 아니다.) 오히려 슬픈 내용"이라는 취지로 소개한 바 있다.

아이유는 음원 사이트에 공개된 곡 설명에서도 "'에잇'은 '너'라는 가상의 인물과 여러 비유를 사용해 나의 스물여덟을 고백한 짧은 소설과 같다"며 "나의 스물여덟은 반복되는 무력감과 무기력함, 그리고 '우리'가 슬프지 않았고 자유로울 수 있었던 '오렌지 섬'에 대한 그리움으로 기억될 것 같다"고 썼다.

아이유X슈가 협업곡 '에잇' 아이유X슈가 협업곡 '에잇'

국내 솔로 여성 가수 가운데 최고 음원 강자로 꼽히는 아이유가 세계적 한류 스타인 방탄소년단 슈가와 협업했다는 점도 일찍이 관심을 끌었다.

앞서 아이유 소속사 이담 엔터테인먼트는 "두 사람은 또래 뮤지션으로서의 공감대를 토대로 의견을 나누며 그들만의 시너지를 음악에 녹여냈다"고 소개했다.

슈가는 최근 네이버 브이라이브에서 "작업이 되게 매끈하게 잘 됐다"며 "비트 써서 보내니 멜로디가 훅 왔다"며 아이유와의 작업기를 전하기도 했다.

이런 소식에 아이유 '찐팬'(진성 팬)으로 알려진 정국(전정국)의 근황이 덩달아 화제에 오르기도 했다. 정국은 데뷔전 Mnet 오디션 프로그램 '슈퍼스타K'에서 아이유의 '미아'를 오디션 곡으로 선정해 불렀으며 데뷔 이후에는 각종 인터뷰에서 아이유를 '존경하는 선배 1위', '이상형', '좋아하는 가수 1위' 등으로 꼽으며 선배 가수에 대한 팬심을 직접 드러내기도 했다.

이에 방탄소년단 팬클럽 '아미'(A.R.M.Y) 일각에선 "정국이 슈가를 너무 부러워하고 있을 것"이라며 "정국이는 언제 아이유랑 협업할 수 있을까" 등 장난 섞인 의문이 오간 바 있다.

관련기사

AD

문화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