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요무대 4월 6일 장덕 최헌 백설희 전영록…선곡표 및 출연진 나이

김세레나 윤일로 고운봉 송민도 최갑석 지다연 김홍철 한명숙 이남순 체리보이 백설희+전영록 박재란+박성신 손인호+손동준 부부듀엣 김정애 윤희상 장덕 최헌 나미 출연

장덕. Again 가요톱10 : KBS KPOP Classic 유튜브 장덕. Again 가요톱10 : KBS KPOP Classic 유튜브

4월 6일 오후 10시부터 방송되는 KBS1 가요무대가 4번째 스페셜 방송을 이어나간다.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19(코로나19)의 장기화 여파로 과거 가요무대 방송분을 재방송하는 편성 역시 4주째로 접어들었다.

이에 대해 추억에 빠져들게 만드는 기획이라며 반가워하는 시청자가 많다. 아울러 이제는 고인이 된 가수들의 다시 볼 수 없는 무대를 접하며 회상에 빠지는 시청자도 적잖다.

다음은 KBS가 공개한 선곡표 및 매일신문이 정리한 출연진 나이 등 프로필.

가요무대 이미지. KBS 가요무대 이미지. KBS

01. 신 만고강산+꽃타령(김세레나) / 김세레나(본명 김희숙) 나이 74세

02. 기타 부기(윤일로) / 윤일로(본명 윤승경) 2019년 별세 향년 84세

03. 선창(고운봉) / 고운봉(본명 고명득) 2001년 별세 향년 80세

04. 여옥의 노래(송민도) / 송민도(예명 송민숙, 백진주 등 사용) 1925년 출생

05. 고향에 찾아와도(최갑석) / 최갑석 2004년 별세 향년 66세

06. 내일이면 간다네(지다연)/ 지다연(본명 박연순) 나이 67세

07. 아름다운 베르네(김홍철) / 김홍철 나이 74세

08. 노란 샤쓰의 사나이(한명숙) / 한명숙 나이 86세

09. 아마다미아(이남순) / 이남순 1921년 출생

10. What'd I Say(외국곡, 원곡 미국 소울 가수 '레이 찰스') / 체리보이(박청길 또는 박청)

11. 물새 우는 강 언덕(백설희) / 백설희(본명 김희숙, 2010년 별세 향년 83세)+전영록(백설희 아들, 나이 67세)

※백설희 남편·전영록 아버지 배우 '황해'(본명 전홍구)는 2005년 별세 향년 83세

12. 산 넘어 남촌에는(박재란) / 박재란(나이 83세)+박성신(박재란 딸, 2014년 별세 향년 45세)

13. 비 내리는 호남선(손인호) / 손인호(본명 손효찬, 2016년 별세 향년 89세)+손동준(손인호 아들)

14. 부부(부부듀엣) / 부부듀엣(최기섭, 박영순 부부. 1987년 데뷔 당시 나이 41세 동갑)

15. 앵두나무 처녀(김정애) / 김정애 1987년 별세 향년 52세

16. 카스바의 여인(윤희상) / 윤희상(본명 윤창열) 2017년 별세 향년 62세

17. 감수광(혜은이) / 장덕 1990년 2월 4일 별세 향년 28세

※'현이와 덕이' 듀엣을 구성했던 오빠 '장현'은 1990년 8월 16일 별세 향년 34세

18. 앵두(최헌) / 최헌 2012년 별세 향년 64세

19. 영원한 친구(나미) / 나미(본명 김명옥) 나이 64세

MC(진행자) 김동건 나이 82세

백설희, 전영록. KBS2 '불후의 명곡' tv 화면 캡처 백설희, 전영록. KBS2 '불후의 명곡' tv 화면 캡처

▶모두 19개 무대가 펼쳐진다. 이날 방송의 하이라이트는 11, 12, 13번째 무대로, 대를 이은 2대 가수들의 듀엣 무대이다. 백설희와 그의 아들 전영록, 박재란과 그의 딸 박성신, 손인호와 그의 아들 손동준이 가요무대에 출연해 무대를 꾸민 바 있다. 다만 안타깝게도 현재는 부모 또는 자녀가 고인이 됐다. 이제는 가요무대가 보유한 자료 영상으로만 이들의 무대를 추억할 수 있는 것.

아울러 이날 방송에서는 장덕, 최헌, 윤희상 등 명곡을 남기고 떠난 가수들의 무대도 다수 접할 수 있다. 선곡표의 대부분을 차지한다.

또한 오랫동안 TV에 등장하지 않은 가수들의 근황을 궁금해하는 시청자도 많을 것을 보인다. 이날 방송에 등장하는 가수 가운데 박재란 정도가 최근 가요무대를 꽤 찾은 바 있다.

최헌. 매일신문DB 최헌. 매일신문DB

▶가요무대는 지난 3월 16일부터 이날까지 스페셜 기획을 4회째 이어가고 있는데, 출연 가수와 곡 등이 거의 겹치지 않을 정도로 매번 색다른 구성을 보여주고 있다. 그만큼 가요무대가 보유한 콘텐츠가 풍부하다는 얘기이다. 한국 성인가요의 '실록'이라고 할 수 있을 정도.

가요무대는 1985년 젊은층을 위한 가요쇼가 판을 치던 시기에 중장년층 대상 가요를 다루자는 역발상에서 탄생한 것으로 전해진다. 그러면서 1985년부터 우리 성인가요의 흐름을 계속 조명한 것은 물론, 1985년 이전 현대사 속 성인가요의 태동부터 역사를 되짚는 시도 역시 꾸준히 해왔다. 가령 과거 극장쇼에서 활동한 옛 가수들이 자신의 노래를 다시 부르거나, 요즘 가수가 선배 가수의 노래를 다시 부르는 등의 방식으로 과거의 중장년 및 노년과 요즘의 중장년 및 노년이 자연스럽게 이어진다.

참고로 KBS가 2012년부터 방송하고 있는 '불후의 명곡-전설을 노래하다'는 젊은 가수들이 종종 가요무대에서 먼저 다룬 대선배 가수(또는 작곡가)들의 노래를 다시 부르게 만들면서, 가요무대의 저력을 재확인시켜 주고 있기도 하다.

이에 다음 주에도 이어질 것으로 보이는 5번째 스페셜 방송 역시 제작진이 어떤 귀한 자료를 시청자들에게 내놓을 지, 이를 어떤 콘셉트로 구성할 지, 기대를 모은다.

관련기사

AD

문화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