요즘은 '집콘'이 대세…대구콘서트하우스 '600초 클래식'

대구콘서트하우스 대구콘서트하우스
소프라노 배진형 소프라노 배진형

대구콘서트하우스가 오디오 콘텐츠 플랫폼 팟캐스트와 팟빵을 통해 10분간 즐기는 클래식 공연인 '대콘의 600초 클래식'을 11일부터 31일까지 선보인다.

'대콘의 600초 클래식'은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19로 문화행사 취소가 잇따르면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지역 연주자에게 창작 활동 기회를 제공함과 더불어 대구시민에게 보내는 응원과 희망의 메시지를 전달하고자 기획됐다.

대구를 기반으로 활동 중인 25명의 프리랜서 연주자들이 출연해 하루 1곡의 클래식 음악을 선보인다. 소프라노 배진형, 메조소프라노 손정아, 테너 문성민, 베이스 전태현 등이 출연하며, 매회 새로운 연주자들이 새로운 곡을 선사하는 묘미를 감상할 수 있다.

테너 문성민 테너 문성민

'사랑, 그 모든 것을 이기는 힘'을 주제로 성악, 바이올린, 피아노, 오보에 등 클래식 음악 전반을 다룬다. 크라이슬러의 '사랑의 기쁨', 드뷔시의 '기쁨의 섬', 엘가의 '사랑의 인사', 마스네의 '타이스의 명상곡' 등 친숙한 음악들로 10분의 짧은 감상으로도 긍정의 에너지를 충전해줄 것으로 기대된다. 음악 평론가 및 작곡가로 활동해 온 이철우 대구콘서트하우스 관장의 감초 같은 해설이 곁들여져 곡에 대한 이해를 돕는다.

공연은 코로나19 예방을 위해 무관중으로 진행되며 최소한의 연주자와 스태프가 참여해 녹음된다.

공연은 매일 자정에 업로드되며, 팟캐스트, 팟빵 뿐만 아니라 콘서트하우스 유튜브 채널에서도 감상할 수 있다. 코로나19 확산 추이에 따라 연장될 수도 있다.

이철우 관장은 "지역 예술계의 저변 확대와 음악으로 시민들의 삶에 활력을 불어넣는 것이 공공 공연장으로서 역할"이라면서 "봄은 왔지만 겨울과 같이 꽁꽁 얼어버린 대구시민들의 마음이 '대콘의 600초 클래식'을 통해 녹았으면 좋겠다"고 밝혔다. 문의 대구콘서트하우스(053-250-1400).

◆공연 라인업(라인업은 사전 고지 없이 변경될 수 있습니다.)

▷3월 11일
들리브 - 오페라 '라크메' 중 '꽃의 이중창'
메조소프라노 손정아, 소프라노 배진형

▷3월 12일
마스네 - 타이스의 명상곡
바이올린 백나현

▷3월 13일
슈베르트 - '아름다운 물레방앗간 처녀' 중 4곡
테너 문성민

▷3월 16일
슈베르트 - '아름다운 물레방앗간 처녀' 중 4곡
베이스 전태현

▷3월 17일
크라이슬러 - 사랑의 기쁨
바이올린 나윤아

▷3월 18일
벨리니 - 정결한 여인
소프라노 조지영

▷3월 19일
드뷔시 - 기쁨의 섬
피아노 정나영

▷3월 20일
엘가 - 사랑의 인사
바이올린 함윤혜

▷3월 23일
바흐 - 칸타타 '인간의 소망과 기쁨 되시는 예수'
오보에 현승혜

▷3월 24일
바흐 - 두 대의 바이올린을 위한 협주곡
바이올린 김현수, 바이올린 김소정

▷3월 25일
베토벤 - 피아노 소나타 제14번 '월광'
미정

▷3월 26일
베토벤 - 바이올린 소나타 제5번 1악장
바이올린 이강원

▷3월 27일
슈트라우스 - 가곡 '내일'
메조소프라노 손정아, 소프라노 배진형

▷3월 30일
브람스 - 자장가
첼로 이언

▷3월 31일
슈베르트 - 피아노 삼중주 제2번 E플랫장조, D. 929, 2악장
바이올린 함윤혜, 첼로 이언, 피아노 최훈락

관련기사

AD

문화기사

제21대 국회의원선거
D-9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