퀸 내한공연 티케팅 벌써부터 관심 집중…언제부터?

현대카드 홈페이지 캡쳐 현대카드 홈페이지 캡쳐

내년 1월 한국을 찾는 퀸의 내한공연 티켓 예매가 13일 정오부터 시작됐다.

영화 '보헤미안 랩소디'를 통해 대한민국을 휩쓴 전설의 밴드 퀸(QUEEN)이 대한민국을 찾는다. 현대카드는 '현대카드 슈퍼콘서트 25 QUEEN'은 오는 2020년 1월18일과 19일 양일간 서울 고척스카이돔에서 진행하는 퀸 내한공연 첫 번째 티켓팅을 오늘(13일) 시작한다고 밝혔다.

13일 티켓 예매는 현대카드 소지자에 한해 이날 낮 12시부터 인터파크와 예스24에서 사전예매를 할 수 있고, 일반예매는 14일 낮 12시에 진행한다. 현대카드로 결제시 20% 할인 혜택을 받을 수 있다.

이번 공연은 오는 7월 캐나다 벤쿠버에서 시작되는 퀸 월드투어의 일환으로 프리디 머큐리 대신 가수 아담 램버트가 빈자리를 채우며 기타리스트 브라이언 메이와 드러머 로저 테일러가 무대에 오른다.

관련기사

AD

문화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기획 & 시리즈 기사

[매일TV] 협찬해주신 분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