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구오페라하우스, 베이스 연광철의 마스터클래스 진행

베이스 연광철 베이스 연광철

세계적인 베이스 연광철의 마스터클래스가 21일(금) 오후 3시 대구오페라하우스 별관 카메라타에서 진행된다.

이번 마스터클래스는 대구오페라하우스의 특화된 신진성악가 육성기관 '대구오페라하우스 오펀스튜디오'의 특강 프로그램으로, 지난해 8월 '베이스 연광철 토크콘서트'에 이은 두 번째 행사다.

연광철은 독일 바이로이트 페스티벌을 비롯, 전 세계 주요 극장 무대에서 활약하며 독일 주정부로부터 베를린 궁정가수(Kammersaenger)의 호칭을 수여받은 정상급 성악가로, 2018년 대구국제오페라축제 개막작 '돈 카를로'에서 필리포 2세역을 맡아 전석 매진 신화를 이끌어냈다.

이번 마스터클래스에는 대구오페라하우스 오펀스튜디오 선발자인 바리톤 이준학, 베이스 장경욱 등 신진성악가들이 참가할 예정이며, 일반 시민들은 사전 예매를 통해 입장이 가능하다.

배선주 대구오페라하우스 대표는 "세계적인 대가로 불리는 베이스 연광철의 마스터클래스는 훗날 세계무대에서 활약하기를 꿈꾸는 젊은 오페라 가수들에게 현실적이고도 실질적인 도움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전석 1만원. 053)666-6170

관련기사

AD

문화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기획 & 시리즈 기사

[매일TV] 협찬해주신 분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