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 월드오케스트라시리즈 첫 무대, '바르샤바 필하모닉 챔버 오케스트라'

바르샤바 필하모닉 챔버 오케스트라 바르샤바 필하모닉 챔버 오케스트라

바르샤바 필하모닉 챔버 오케스트라가 17일(월) 오후 7시 30분 대구콘서트하우스 그랜드홀에서 '2019 월드오케스트라시리즈'의 막을 연다.

바르샤바 필하모닉의 주축 멤버들이 결성한 이 오케스트라는 섬세하고 풍부한 음색으로 전 세계로부터 뜨거운 사랑을 받고 있다. 2013 그래미 어워즈, 쇼팽 어워즈 수상에 빛나는 이들은 이번 무대에서 피아니스트 콘스탄틴 쉐르바코프와 호흡을 맞춘다.

콘스탄틴 쉐르바코프 콘스탄틴 쉐르바코프

러시아 출신 콘스탄틴 쉐르바코프는 1983년 제1회 라흐마니노프 피아노 콩쿠르에서 우승하며 몬트리올, 볼자노, 로마, 취리히 등 권위있는 콩쿠르 입상을 이어나갔고, 루체른 페스티벌에서 비평가들로부터 '살아있는 라흐마니노프'라는 극찬을 받았다. 1998년부터 취리히 예술 대학교 교수로 재직하며 후학 양성에도 힘써왔다.

매년 대구를 클래식으로 뜨겁게 만들고 있는 월드오케스트라시리즈는 올해 '바르샤바 필하모닉 챔버 오케스트라'를 시작으로 세계 최고 오케스트라로 손꼽히는 '빈 필하모닉 오케스트라'와 '마린스키 오케스트라' 등을 만나볼 수 있다. R석 5만원, S석 3만원, A석 2만원. 053)584-0300

관련기사

AD

문화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기획 & 시리즈 기사

[매일TV] 협찬해주신 분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