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구예술가곡회 '슈베르트와 예술가곡의 밤'

슈베르트 슈베르트

대구예술가곡회 창단 28주년 기념음악회 '슈베르트와 예술가곡의 밤'이 11일(화) 오후 7시 30분 대구콘서트하우스 그랜드홀에서 펼쳐진다.

예술가곡의 밤은 지역을 대표하는 시인, 작곡가, 성악가 등 대구 예술인들이 모여 창작 가곡을 선보이는 시간이다. 올해는 서정의 대명사 슈베르트 가곡과 함께 우리 가곡이 주는 감동을 노래한다.

대구예술가곡회는 1992년 당시 매일신문 이태수 부장과 성악가 김완준·박영국, 작곡가 임우상, 정희치 교수를 비롯해 대구문화예술활동의 중심에 있던 시인 및 음악가 등이 창단했다. 현재 테너 손정희가 회장, 문희갑 전 대구시장과 신일희 계명대 총장이 고문, 바리톤 김승철이 부회장, 시인 박윤배가 사무국장을 각각 맡고 있다.

올해 예술가곡의 밤은 생전 600여곡의 가곡을 작곡하며 가곡사에서 큰 획을 그은 거장 슈베르트의 대표작 '보리수'와 셰익스피어의 시에 곡을 붙인 서정적인 곡 '세레나데'로 시작한다. 이후 '눈꺼풀'(서종택 작시·이철우 작곡), '걸어온 살구나무'(박윤백 작시·이재진 작곡), '그리운 섬진강'(천영애 작시·정희치 착곡) 등 우리 창작가곡을 다룬다. 또 슈베르트의 '아베마리아', '호기심 있는 자'가 이어지고 끝으로 '청산에 살리라'(김연준 작사·작곡) 등을 전 출연진이 함께 부른다.

이번 공연에는 지역에서 왕성하게 활동하고 있는 소프라노 유소영·이화영·이윤경·김상은·최민영, 메조소프라노 손정아, 테너 손정희·이현·신현욱, 바리톤 박영국·김승철·노운병·제상철이 나선다. 그리고 김수연, 박은순, 장윤영, 남자은이 감미로운 피아노를 연주하며 첼로 박진규, 색소폰 김일수 등이 공연에 다채로움을 더한다. 또 시낭송가 김순칠, 서도숙, 오지현, 이영자가 슈베르트의 작품을 낭송한다. 전석 1만원. 053)250-1400

관련기사

AD

문화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기획 & 시리즈 기사

[매일TV] 협찬해주신 분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