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북 군위군서 김수환 추기경 추모 창작뮤지컬 '밥처럼 옹기처럼' 선봬

6월 15일 오후 2·5시 군위 삼국유사교육문화회관서 전석 무료공연

김수환 추기경(1922-2009)을 추모하는 창작 뮤지컬 '밥처럼 옹기처럼'이 다음 달 15일 추기경의 생가가 있는 경북 군위군에서 첫선을 보인다. 추기경을 소재로 한 뮤지컬이 제작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이번 뮤지컬은 김 추기경이 선종한 지 10주기가 되는 올해 종교와 당파를 초월해 온 국민으로부터 존경을 받았던 김 추기경을 추모하고 '서로 밥이 되어 주라'는 김 추기경의 가르침을 되새기기 위해 기획됐다.

매일신문이 주최하고 군위군·경상북도가 후원하는 이 뮤지컬은 이날 오후 2시, 5시 두 차례 군위 삼국유사교육문화회관 대공연장에서 공연된다.

'밥처럼 옹기처럼'은 가난한 옹기장수의 막내로 태어난 김 추기경의 생애를 담은 전기적 뮤지컬로, 서막과 피날레 및 공연 배경을 영상작품으로 구성한 것이 특징이다.

출연진들은 오디션을 통해 선발했고, 김 추기경 역은 뮤지컬 '기적소리', '왕의 나라', '레미제라블 두남자이야기', '황태자 루돌프' 등에 출연한 배우 정태준 씨가 맡았다.

이번 공연은 사전 예약 접수(070-8805-0520)를 통해 전석 무료로 진행된다.

한편 6월 6일부터 15일까지 김수환추기경 사랑과나눔공원에서는 김 추기경의 생전 모습을 담은 다큐멘터리 사진전 '고맙습니다. 서로 사랑하세요'도 열린다.

 

 

 

 

관련기사

AD

문화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기획 & 시리즈 기사

[매일TV] 협찬해주신 분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