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구오페라하우스, 대구-싱가포르 영아티스트 교류음악회

대구오페라하우스는 16일(토) '대구-싱가포르 영아티스트 교류음악회'를 선보인다.

대구오페라하우스 오펀스튜디오 소속의 젊은 성악가들과 싱가포르 '뉴오페라 싱가포르'의 영아티스트들이 함께 꾸미는 이번 음악회는 '제17회 대구국제오페라축제' 프로그램 중 하나로 마련됐다.

또 이번 음악회는 대구도시철도공사의 싱가포르 진출 성공을 축하하는 의미도 담고 있다. 대구도시철도공사는 올 3월부터 2024년까지 싱가포르 모노레일 운영관리를 맡게 됐으며, 이는 국내 도시철도기관이 대중교통 운영서비스를 수출한 첫 사례다.

16일 오후 12시30분 대구삼성창조캠퍼스 야외공연장에서 찬 웨이 싱의 지휘로 디오오케스트라가 연주하고, 대구오페라하우스 오펀스튜디오 소속 소프라노 리멍스, 바리톤 강민성과 베이스 한준헌과 싱가포르의 소프라노 빅토리아 송웨이와 릴린 타이, 테너 숀 리, 카운터테너 글렌 카밀러스 웡이 출연한다. '카르멘', '피가로의 결혼' 등 유명 오페라의 인기 아리아를 선보일 예정이다. 5월에는 싱가포르 공연을 통해 대구국제오페라축제를 알리고, 대구도시철도공사의 현지 진출을 홍보할 계획이다.

관련기사

AD

문화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기획 & 시리즈 기사

[매일TV] 협찬해주신 분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