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구오페라하우스 오펀스튜디오 소속 성악가, 해외 진출 잇따라

지난해 10월 오페라 '라 트라비아타'에 출연한 대구오페라하우스 오펀스튜디오 소속 베이스 장경욱.(오른쪽) 대구오페라하우스 제공 지난해 10월 오페라 '라 트라비아타'에 출연한 대구오페라하우스 오펀스튜디오 소속 베이스 장경욱.(오른쪽) 대구오페라하우스 제공

대구오페라하우스 오펀스튜디오 소속 젊은 성악가들의 국제 무대 진출이 이어지고 있다.

대구오페라하우스는 오펀스튜디오 소속 베이스 장경욱이 올 7월 이탈리아 페사로의 '로시니 아카데미'에 참가하게 됐다고 밝혔다.

세계적 오페라 축제 '2019 이탈리아 로시니 오페라 페스티벌'의 프로그램 중 하나인 로시니 아카데미는 테너 프랑코 코렐리(Franco Corelli), 테너 마리오 델 모나코(Mario del Monaco), 소프라노 레나타 테발디(Renata Tebaldi)를 길러 낸 유서 깊은 교육 프로그램으로, 베이스 장경욱은 로시니 아카데미에서 세계적인 테너 후안 디에고 플로레즈(Juan Diego Flórez)의 마스터클래스를 비롯한 다양한 수업에 참여하게 된다. 또 아카데미에서 우수한 성적을 내게 되면 8월 중 오페라 '랭스 여행 Il viaggio a Reims' 무대에 설 수 있는 기회도 주어진다.

2018년 대구오페라하우스 오펀스튜디오 오디션에 합격해 1년간 전문 성악교육프로그램을 이수한 베이스 장경욱은 대구오페라하우스의 주·조역 가수로 활동하면서 성악적 역량을 탄탄히 다져왔다.

오펀스튜디오 소속 테너 조규석과 소프라노 리 멍스(Li Meng Shi)도 오는 7월 29일, 한국, 중국, 헝가리, 요르단, 조지아, 루마니아, 러시아 등 세계 각국의 젊은 성악가들이 참가하는 국제대회인 '2019 제노바 국제 청소년음악제(Genoa International Music Youth Festival 2019)' 폐막행사에 특별 게스트로 초청받아 연주하게 됐다.

2018년 '젊고 유능한 성악인재 양성'이라는 비전을 가지고 시작된 대구오페라하우스의 오펀스튜디오는 지난해에는 바리톤 강민성(일본 도쿄 국제콩쿠르 1위, 오사카 국제콩쿠르 2위, 캐나다 몬트리올 La20 극장 초청연주), 테너 조규석(제31회 한국성악콩쿠르 남자대학부 1위), 소프라노 최윤희(제36회 대구성악콩쿠르 장려상) 등 다수의 교육생들이 국내외 콩쿠르에서 우수한 성적으로 입상했다.

배선주 대구오페라하우스 대표는 "대한민국 오페라의 미래를 견인할 수 있는 유망 신진 성악가를 육성하고 그들이 한국을 넘어 세계극장과 교류할 수 있도록 지원하여 젊은 성악가들을 육성하는 공공의 의무를 다할 것"이라고 밝혔다.

관련기사

AD

문화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기획 & 시리즈 기사

[매일TV] 협찬해주신 분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