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성혁 대구체고 출신 핀수영 국가대표, 모교에 장학금

이번에 100만원 등 졸업 이후 6년 간 600만원 전달
재학 시절 받은 사랑 되돌려주려는 마음에서 나온 것

대구체고 출신인 핀수영 국가대표 장성혁 선수. 대구시교육청 제공 대구체고 출신인 핀수영 국가대표 장성혁 선수. 대구시교육청 제공

대구체육고등학교(교창 장응찬) 졸업생이 남다른 모교, 후배 사랑으로 눈길을 끌고 있다. 이곳을 졸업한 뒤 핀수영 국가대표로 활약 중인 장성혁(서울시청) 선수가 그 주인공이다.

장 선수는 2016년 대구체고 졸업 후 지금까지 매년 장학금을 100만원씩 모교에 기탁했다. 올해도 최근 100만원을 전달했다. 6년 간 모두 600만원을 장학금으로 기부한 셈. 그의 선행이 어려운 환경 속에서도 꿋꿋이 운동에 전념하는 후배들에게 큰 힘이 된다는 게 학교 측의 설명이다.

그가 모교에 장학금을 전하는 건 받은 사랑을 돌려주겠다는 생각을 품고 있어서다. 재학 당시 배광수 감독과 코치 등의 관심에 더해 학교 측이 지원한 장학금 덕분에 넉넉하지 않은 가정형편 속에서도 운동에 전념할 수 있었다는 것이다.

장 선수는 "선생님들과 학교 측의 지원이 정말 큰 힘이 됐다. 그런 혜택이 없었다면 지금의 나도 없었을 것"이라며 "모교에서 국가대표의 꿈을 키우면서 땀방울을 흘리고 있을 후배들에게 적은 금액이지만 보탬이 됐으면 좋겠다"고 했다.

장응찬 대구체고 교장은 "모교를 잊지 않고 후배들에게 '내리사랑'을 실천해줘 정말 고맙다. 선배의 따뜻한 마음이 후배들에게 고스란히 전해져 후배들도 더 힘을 낼 것"이라며 "학생들이 더 좋은 성과를 거둘 수 있도록 학교에서도 꾸준히 지원하겠다"고 했다.

관련기사

AD

사회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완독률이 좋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