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7회 21세기 인문가치포럼’ 안동서 막 내려

우중 행사에도 열띤 토론 진행…논의된 가치들 ‘안동 선언문’으로 채택
청춘콘서트·학술토론 등 개최

정세균 국무총리가 지난달 30일 경북 안동에서 열린 제7회 21세기 인문가치포럼에 참석해 축사를 하고 있다. 김영진 기자 정세균 국무총리가 지난달 30일 경북 안동에서 열린 제7회 21세기 인문가치포럼에 참석해 축사를 하고 있다. 김영진 기자

경북 안동에서 3일간 개최된 '제7회 21세기 인문가치포럼'이 1일 폐막했다.

이번 포럼에는 정세균 국무총리와 최태원 SK그룹 회장, 이철우 경북도지사, 권영세 안동시장, 김형동 국회의원, 김호석 안동시의회 의장, 이희범 한국정신문화재단 이사장 등이 내빈으로 참석해 자리를 빛냈다.

올해 인문가치포럼은 코로나19 사태에 발맞춰 안동시 전통리조트 구름에에서 야외 행사 형태로 개최됐다. 또 더 많은 이들이 세션을 방청할 수 있도록 유튜브를 활용한 실시간 생중계도 했다.

세션은 참여·학술·실천으로 3가지 분야로 나눠 진행됐다.

청춘콘서트에는 손미나 작가(손앤컴 대표), 차이×존중콘서트는 가수 인순이(해밀학교 이사장), 영화콘서트 윤가은 감독, 치유×공감콘서트 이시형 의학박사, 희망콘서트 타일러 라쉬 방송인 등이 출연했다.

학술 세션은 5개국에서 석학 30여 명이 온라인을 통한 세미나인 웨비나 형식으로 '多(다) 가치 다 함께 사는 세상'을 주제로 재난, 종교, 공존 등 사회 각 분야의 다양성에 대해 심도 있게 토론한 바 있다.

이시형 의학박사가 '누구에게나 치유는 필요하다'는 주제로 코로나19 팬데믹 상황에 대해 이야기 하고 있다. 김영진 기자 이시형 의학박사가 '누구에게나 치유는 필요하다'는 주제로 코로나19 팬데믹 상황에 대해 이야기 하고 있다. 김영진 기자

특히 마지막 날에는 비가 오는 와중에도 우비를 쓴 채 강연자와 방청객이 소통하며 열띤 논의가 펼쳐졌다. 폐막식에서는 김명자 전 환경부 장관이 '팬데믹·기후변화 복합위기 극복을 위한 새로운 시대정신'을 주제로 특별 강연을 하기도 했다.

안동시는 이번 포럼에서 논의된 다양한 가치들을 모아 '안동 선언문'을 채택한다.

이희범 한국정신문화재단 이사장은 "전 세계 인류가 직면한 갈등과 기후변화, 환경문제, 코로나19 팬데믹 상황 등은 기존 제도의 틀로는 해결하기 어렵다"며 "많은 학자와 전문가, 국민이 소통하면서 그 해법을 찾아가야 한다"고 밝혔다.

1일 21세기 인문가치포럼 '실천세션4 : 구곡원림의 문화적 다양성'을 주제로 참석한 패널 들이 다양한 주제의 발표를 하고 있다. 김영진 기자 1일 21세기 인문가치포럼 '실천세션4 : 구곡원림의 문화적 다양성'을 주제로 참석한 패널 들이 다양한 주제의 발표를 하고 있다. 김영진 기자

관련기사

AD

사회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