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울원전, 울진 북면 이주민 망향비 제막

원전 1·2호기 건설 때 고향 떠난 이주민 기려

북면 이주민 기리는 망향비 제막. 한울원전 제공 북면 이주민 기리는 망향비 제막. 한울원전 제공

 

울진원전 1·2호기 건설로 고향을 떠난 울진군 북면 이주민을 기리는 망향비가 세워졌다.

한국수력원자력㈜ 한울원자력본부(이하 한울본부)는 지난달 28일 한울본부 홍보관 앞에서 울진군의회 의원, 지방자치단체 및 유관기관 단체장 등 20여 명이 참가한 가운데 울진군 북면 덕천리·부구1리 망향비 제막식을 열었다.

1979년 12월 8일 당시 울진 1·2호기 사업계획 정부 승인에 따라 덕천리와 부구1리가 건설부지로 매입됐다. 발전소 건립으로 1천여 명의 이주민이 발생했다. 이에 망향의 뜻을 기리기 위해 한울본부는 사업자지원사업으로 후원하고 북면발전협의회가 주관해 북면 망향비를 건립하게 됐다.

이종호 한울원전 본부장은 "국가 에너지정책 시행을 위해 기꺼이 고향을 내준 주민들께 다시 한번 감사드린다"면서 "보내주신 큰 뜻에 부응해 원전 안전운영에 더 노력하고 기업의 사회적 책임을 다하겠다"고 했다.

관련기사

AD

사회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