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철우 지사, 의성출신 故 배선두 애국지사 조문

14일 빈소 찾아 애국지사 넋 기려

이철우 경상북도지사가 고(故) 배선두 애국지사 빈소를 찾아 조문하고 있다. 경북도 제공 이철우 경상북도지사가 고(故) 배선두 애국지사 빈소를 찾아 조문하고 있다. 경북도 제공

이철우 경상북도지사가 고(故) 배선두(97) 애국지사를 조문하고 고인의 희생정신을 기렸다.

이 도지사는 14일 박삼득 국가보훈처장, 보훈단체장, 도청 간부 공무원 등과 배선두 애국지사 빈소를 찾았다. 이 도지사는 장례지원단을 구성, 조국 독립을 위해 헌신한 배선두 애국지사의 마지막 가는 길에 소홀함이 없도록 지시했다.

배선두 애국지사는 의성군 비안면 출신으로 1943년 일본군에 강제 징집돼 중국 남경지구에 배속됐다. 1944년 광복군 입대를 위해 탈출, 중국군 유격대에 가담·활동했다. 1945년 4월 광복군 총사령부 경위대에 배속, 복무하며 김구 선생 등 임시정부 요인과 경호 등 특수임무를 수행했다. 정부는 배 애국지사의 공훈을 기려 1990년 건국훈장 애족장을 수여했다.

이철우 도지사는 "선생님은 영면에 드시지만 그 유지는 남겨진 우리가 지켜나갈 것"이라며 "경북도는 조국 독립을 위해 희생하고 헌신한 독립유공자, 유족에게 정성을 다해 예우하겠다"고 했다.

관련기사

AD

사회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