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스코청암재단, 제12기 포스코사이언스펠로십 선발 과학자 40명 본격 지원

포스코사이언스펠로십 심사위원들이 온라인 면접을 통해 면접대상 과학자의 연구과제를 심사하고 있다. 포스코 제공 포스코사이언스펠로십 심사위원들이 온라인 면접을 통해 면접대상 과학자의 연구과제를 심사하고 있다. 포스코 제공

포스코청암재단(이사장 김선욱)이 '제 12기 포스코사이언스펠로십'에 선발된 국내 과학자 40명에 대한 지원을 본격 시작한다.

포스코사이언스펠로십은 국내 대학 및 연구소에서 기초과학과 응용과학을 연구하고 있는 '박사과정생', 'Post-doc(박사후연구원)', '신진교수' 등이 세계적인 과학자로 성장할 수 있도록 지원하는 사업이다.

올해로 12년째를 맞은 포스코사이언스펠로십은 지난해부터 선발분야를 수학, 물리학 등 기초과학에서 국내 산업기술의 신성장동력 기반이 되는 응용과학으로 지원범위를 확대해 대한민국 과학기술 인재를 양성하는 대표 사업으로 자리잡아가고 있다.

포스코사이언스펠로십에 선정된 박사과정생에게는 3년간 모두 3천600만원이 지원된다. 또 미래 국내 연구진의 중심 인력이 될 Post-doc에게는 2년간 7천만원, 조교수로 갓 임명돼 독자적인 연구와 실험을 시작하는 신진교수에게는 2년간 1억원이 각각 주어진다.

이번 모집에는 박사과정생 103명, Post-doc 63명, 신진교수 166명 등 모두 332명이 지원해 8대1이 넘는 치열한 경쟁률을 보였다.

심사는 서류 심사와 온라인 면접을 통해 진행됐다. 7개 학문분야 전문위원 교수 21명이 연구계획 및 실적을 토대로 80여명을 1차로 선정하고 국내외 저명 과학자들에게 평가의견서를 받았다. 이후 전문위원 교수 21명의 온라인 면접심사를 거쳐 최종 40명을 선발했다.

 

 

관련기사

AD

사회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