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천시, 포도·자두 생산자 단체별 연대책임제로 강력한 품질관리 단속

김천시가 지역 대표농산물인 자두, 포도 품질관리를 위해 연대책임을 강화하는 등 강력한 행정지도를 펼치기로 했다. 사진은 김천포도·자두 품질관리단 발대식 모습. 김천시 제공 김천시가 지역 대표농산물인 자두, 포도 품질관리를 위해 연대책임을 강화하는 등 강력한 행정지도를 펼치기로 했다. 사진은 김천포도·자두 품질관리단 발대식 모습. 김천시 제공

경북 김천시가 지역 대표농산물인 자두와 포도 품질관리에 행정력을 집중하고 있다.

김천시는 올해부터 '김천앤'(과실 공동브랜드) 포장재 지원사업 신청 대상을 개인농가 단위에서 생산자단체 단위로 변경했다. 작목반 등 생산자단체 스스로가 회원들의 품질관리에 대한 통제기능을 갖도록 연대책임을 부여하기 위해서다.

김천시는 포전매매(밭떼기 거래)로 회원 농가가 적발될 경우 100% 보조금 환수 및 향후 3년간 지원 제한과 더불어 회원이 속한 생산자단체 전체 1년간 지원 제한이라는 강력한 책임을 동시에 부여할 예정이다.

또 조기 출하, 당도 및 중량 기준 미달 등 품질관리 위반 회원 농가에 대해 1회 적발 시 50% 보조금 환수, 2회 적발 시 100% 보조금 환수 및 향후 3년간 지원 제한과 더불어 회원 농가가 속한 생산자단체 전체에 대해 지원은 1년간 제한할 방침이다.

김천시는 이를 위해 최근 농업기술센터에서 농협, 김천포도회, 김천자두연합회, 작목반 등 생산자단체 10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김천포도·자두 품질관리단'을 출범시켰다. 품질관리단은 오는 15일부터 9월 30일까지 농산물도매시장, 공판장, 마을별 집하장, 포도재배농장 등을 순회하며 포전매매, 조기 출하 근절 및 회원 농가의 품질관리를 위한 본격적인 지도·단속활동에 들어갈 계획이다.

김충섭 김천시장은 "눈 앞의 이익만을 좇아 포전매매, 조기 출하로 소탐대실(小貪大失) 하는 일이 없도록 농업인 스스로가 품질관리를 위한 자율적 감시자가 돼 함께 노력해야 한다"며 "급변하는 농산물 유통시장에서 살아 남기 위해서는 품질관리가 최우선임을 농업인 스스로가 절실히 깨닫는 의식 전환과 실천이 무엇보다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관련기사

AD

사회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