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공항공사, 대구공항 방역·안전 특별점검

14개 관할 공항 중 가장 먼저 대구공항 찾아

손창완 한국공항공사 사장이 생활 속 거리두기 이후 14개 관할 공항 중 가장 먼저 대구국제공항을 찾아 방역 현황을 점검하고 있다. 한국공항공사 제공. 손창완 한국공항공사 사장이 생활 속 거리두기 이후 14개 관할 공항 중 가장 먼저 대구국제공항을 찾아 방역 현황을 점검하고 있다. 한국공항공사 제공.

 

한국공항공사(사장 손창완)는 22일 대구국제공항의 방역체계와 안전관리 현황을 특별점검했다고 밝혔다.

이날 손창완 사장은 공항공사 관할 14개 지방공항 중 가장 먼저 대구공항을 찾아 대합실과 보안검색장 등 여객 이용시설의 생활 속 거리두기 수칙 이행과 터미널 방역체계 등을 집중 점검했다.

아울러 코로나19 위기를 맞아 수개월간 공항을 중단 없이 운영하고자 노력한 종사원들의 노고를 격려했다.

손 사장은 "최고 수준 방역체계를 유지하는 것이 공항 활성화의 선결 조건"이라며 "언제 다시 위기가 발생할지 모르는 만큼 코로나19가 종식될 때까지 국민들이 편안한 마음으로 공항을 안전하게 이용할 수 있도록 방역체계를 지속적으로 강화해달라"고 강조했다.

 

 

관련기사

AD

사회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