류시문 경북적십자사 회장, 레드크로스 아너스클럽 전국 154호로 가입

경북에서는 4번째로 가입

박경서(왼쪽) 대한적십자사 회장과 류시문 경북적십자사 회장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경북적십자사 제공 박경서(왼쪽) 대한적십자사 회장과 류시문 경북적십자사 회장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경북적십자사 제공

류시문 경북적십자사 회장이 대한적십자사의 1억원 이상 개인 고액 기부자 모임인 레드크로스 아너스클럽 회원으로 이름을 올렸다. 류 회장은 전국 154호, 경북 4호 회원이 됐다.

대한적십자사는 21일 서울사무소에서 류 회장의 회원 가입식을 열었다. 류 회장은 어린 시절 겪은 가난과 장애 탓에 취약 계층의 어려움을 잘 공감하고 꾸준히 나눔을 실천한 인물로 꼽힌다. 사회복지공동모금회의 아너소사이어티 회원으로는 서울 1호, 전국 2호로 가입한 바 있다.

건설안전 전문업체인 한맥도시개발을 운영하는 기업인으로 본인 기부뿐만 아니라 새로운 봉사자 발굴과 중소기업·예술인·청년 일자리 창출에도 힘을 쏟고 있다.

특히 류 회장은 매년 한맥사회복지사 대상을 제정해 4개 부문에 2천만원의 상금을 수여하고 있다. 한국메세나협의회 육성 펀드 정회원으로 활동하며 중소기업과 예술단체에도 해마다 2천만원씩 지원한다.

현재까지 기부액은 약 30억원에 달하며 어머니, 아들 등 가족 3대가 1억원 이상을 기부한 '기부 명문가'다.

류시문 회장은 "적십자사의 인도주의 활동에는 기업과 기관의 자발적인 기부가 절실하다"면서 "나눔 가득한 경북도를 위해 각계각층에서 기부에 동참해주길 바란다"고 말했다.

관련기사

AD

사회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