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수원 간부 임금 반납 "경제 살리기 재원으로"

한수원 전경. 매일신문DB 한수원 전경. 매일신문DB

한국수력원자력(사장 정재훈·이하 한수원)이 코로나19에 따른 고통을 분담하기 위해 임금을 반납한다.

정재훈 한수원 사장을 비롯한 본부장급 임원은 이달부터 4개월간 급여의 30%를 내놓기로 했다. 처실장급 및 부장급 이상(1천여 명)도 일정 범위 내에서 개인이 금액을 결정해 4개월간 임금을 반납할 계획이다.

반납분은 지역경제 살리기와 취약계층 지원에 쓰이게 된다.

정재훈 한수원 사장은 "전례 없는 위기 상황에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지역사회에 조금이나마 힘을 보태기 위해 임금을 반납하기로 했다"며 "확보된 재원은 본사를 비롯한 사업소가 위치한 전 지역에 신속하게 투입해 어려움을 겪고 있는 소상공인을 돕는데 쓰겠다"고 했다.

한편, 한수원은 코로나19 위기 극복을 위해 최근 대구·경북·경주 등에 모두 8억여원의 성금을 전달했다. 또 경주지역 아동센터, 장애인종합복지관을 비롯해 전국 5개 원자력본부 주변 마을 345곳에 마스크 9만4천여 장과 손세정제 1만여 개를 지원했다.

관련기사

AD

사회기사

제21대 국회의원선거
D-7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