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스코그룹 "코로나19 조기 극복" 50억원 지원

최정우 포스코 회장 최정우 포스코 회장

포스코그룹(회장 최정우)은 27일 코로나19 피해 확산을 막고 국민들이 이를 슬기롭게 극복하는데 힘을 보태기 위해 50억원을 지원하기로 했다.

포스코그룹은 본사와 다수의 사업장이 자리한 포항과 대구경북지역이 코로나19 최대의 피해 지역이라는 점에서, 전사적인 지원과 참여를 결정했다.

기금은 포스코 40억원과 포스코인터내셔널, 포스코건설, 포스코케미칼, 포스코에너지, 포스코ICT 10억원 등 모두 50억원이다. 출연금은 전국재해구호협회를 통해 손소독제, 마스크 등 의료구호물품, 자가격리자 생필품, 방역 및 예방활동에 사용될 예정이다.

최정우 포스코 회장은 "코로나19 피해 복구 지원을 위해 사력을 다하고 있는 의료진들과 위기 극복을 위해 애쓰고 있는 지역 시민들에게 보탬이 될 수 있도록 그룹사 임직원들이 마음을 모았다"고 했다.

 

관련기사

AD

사회기사

제21대 국회의원선거
D-6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