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미시의회 한국당 의원들 "민주당 소속 시의원 복귀하라"

더불어민주당 시의원들은 구미 경제살리기에 총력하라

구미시의회 본회의장. 구미시의회 제공 구미시의회 본회의장. 구미시의회 제공

경북 구미시의회 소속 자유한국당 시의원(11명)들이 18일 '더불어민주당 시의원들은 시의회와 시민들을 분열시키는 행위(매일신문 10월 17일 자 8면 등)를 즉각 중단하라'는 성명을 발표했다.

이들 시의원은 "구미시의회가 역량을 집중해 구미 경제 살리기에 총력을 기해도 부족한 이 시점에 더불어민주당 시의원들은 민생을 외면한 채 시민들이 권한을 위임한 의정활동을 포기하고 의사 일정을 보이콧하며 이념적 잣대로 분열시키고 있다"며 "지난달 28일 시의원 징계와 관련한 모든 절차를 거쳐 결과가 도출된 사안을 가지고 의장 사퇴를 요구하며 의회 내 분란을 자초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시의원들은 또 "이번 징계건은 민주당 6명의 시의원이 징계요구서에 서명을 해서 발의했고, 징계결정까지 주도적으로 처리했다. 의장 사퇴를 재론하는 것은 제명에 따른 비판 여론을 희석시키기 위한 물타기식 정치공세"라며 "더 이상의 정치적인 분열 행위를 중단하고 시민들이 권한을 부여한 의정활동에 복귀할 것을 요구한다"고 했다.

관련기사

AD

사회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기획 & 시리즈 기사

[매일TV] 협찬해주신 분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