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남 거창구치소, 신축공사 관련 주민투표 끝에 현재 장소 추진 확정

법무부 "거창군이 실시한 주민투표 결과 존중"

거창구치소 신축공사 주민투표 개표 모습. 이상재 기자 거창구치소 신축공사 주민투표 개표 모습. 이상재 기자

신축 부지를 두고 5년 동안 극심한 주민 갈등을 빚어온 거창구치소 입지가 주민투표 끝에 현위치로 결정됐다.

16일 거창군이 실시한 거창구치소 신축사업 관련 주민투표 결과 ▷'현재 장소' 1만8천41명 ▷'거창 내 다른 이전지' 9천820명로 현재 장소 추진 요구안 제출로 최종 확정됐다. 총투표인 5만3천186명 중 2만8천87명이 투표에 참여했다.

애초 투표율이 저조할 것이라는 예상과 달리 투표율이 52.81%에 달해 거창구치소 신축사업에 군민들의 높은 관심을 드러냈다.

거창군은 이번 주 중 법무부와 행정안전부에 '거창구치소 신축사업을 현재 장소에서 추진해 달라'는 요구서를 제출할 예정이다. 거창구치소 신축사업 재개와 함께 법조타운 조성사업도 법무부 등과 협의해 이른 시일 내 정상 추진할 계획이다.

구인모 거창군수는 17일 담화문을 통해 "찬반 양측이 힘을 모아 법무부 산하기관, 경남도내 관련 기관 및 단체가 우리 군에 유치되도록 노력하자"고 제안했다.

거창군은 2011년 법무부로부터 거창읍 상림리와 가지리 일대 20만418㎡에 거창교정시설을 신축하겠다는 사업계획을 통보받은 뒤 2015년 공사에 들어갔다.

그러나 주민, 지역단체 간 찬반 갈등으로 착공 1년여 만인 2016년 11월 이후 현재까지 공사가 전면 중단된 상태다. 이후 지난해 11월 경남도 중재로 찬반 측 주민대표, 거창군수, 거창군의회 의장, 법무부가 참여하는 5자 협의체가 구성됐다.

관련기사

사회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기획 & 시리즈 기사

[매일TV] 협찬해주신 분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