흥해들판에서 부르는 우리 민요…12, 13일 전국 우리소리 대회

포항흥해농요보존회가 12, 13일 이틀간 포항흥해농요 보존사업의 하나로 흥해에서 흥해농요 시연을 비롯 '어절씨구 흥해야! 흥해의 민요'발간 및 '제2회 허수아비 전국 우리소리대회를 잇따라 연다.

지난해 행사 중 모심는 소리 공연 지난해 행사 중 모심는 소리 공연

흥해농요는 옛 흥해들에서 농민들이 온갖 농사일 하면서 불렀던 노동요로, 우리 고장의 흙냄새가 스미고, 삶의 서사가 담긴 사투리에 질박하면서도 호방한 멋이 스며든 우리소리다. 흥해농요는 또 꾸밈없이 자연스럽게 읊어낸 선조들의 마음 속 내면의 울림이며, 당시 농민들의 삶의 결이 그대로 드러나는 소리의 인문학이다.

또 타 지역 농요에 비해 채록편수가 많고 가사 또한 정확하다. 게다가 농요 가사를 정확히 기억해 채록을 도운 김선이 전승자와 고 최화식 어르신 등의 지역 어른들의 도움이 컸다. 현재 채록된 포항시 전체 민요편수 중 흥해에서 채록된 민요가 상당수 차지하고 있는데 이는 예부터 흥해가 포항 뿐 만 아니라 경북에서도 '흥해들'이라는 드넓은 곡창지대를 품고 있는 것과 무관하지 않다.

포항흥해농요보존회(회장 박현미)는 지난해 포항흥해 황금들녘 허수아비문화축제 메인공연 창작국악소리극 'Pride 흥해! 허수아비! 흥해 풍요에 답하다'에서 지게목발, 어사용, 모찌는소리, 모심기소리 등 전편을 완벽히 재현해 갈채를 받았다. 이어 '포항흥해농요의 보전과 전승'이라는 주제로 심포지엄을 열어, 흥해농요의 학술적 가치와 곡창지대로서 흥해농요의 태동부터 역사등에 관해 열띤 토론을 펼치며 보전 필요성과 가치를 환기시켰다.

 

 

 

 

 

관련기사

AD

사회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기획 & 시리즈 기사

[매일TV] 협찬해주신 분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