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구시, 금호강 멸종위기 야생생물 보호 나선다

대구시와 국립생태원이 멸종위기 야생생물 보호와 보전을 위해 업무협약을 맺고 기념촬영하고 있다. 국립생태원 제공 대구시와 국립생태원이 멸종위기 야생생물 보호와 보전을 위해 업무협약을 맺고 기념촬영하고 있다. 국립생태원 제공

 

대구지역 금호강과 낙동강에 서식하는 수달과 흑두루미, 맹꽁이 등 멸종위기 야생동물 보전과 서식지 보호가 체계적으로 추진된다.

대구시(시장 권영진)와 국립생태원(원장 박용목)은 13일 대구시청에서 '멸종위기 야생생물 보전과 서식지 보호'를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이날 협약으로 양 기관은 서로 적극적이고 호혜적인 관계를 구축하고, 상호 협력함으로써 앞으로 생태 연구·교육 분야의 발전을 위한 기틀을 마련하게 된다.

앞으로 멸종위기 야생생물 종 보전, 서식지 보호, 자연생태 교육 및 연구 분야 교류·협력 등에 나선다.

국립생태원과 대구시는 다양한 멸종위기 야생생물 서식지인 금호강-낙동강 습지생태계 복원 장기 프로젝트에 동참할 계획이다.

박용목 국립생태원 원장은 "앞으로 국내 멸종위기 야생생물 보전을 위하여 지방자치단체와의 다양한 협력 방안을 모색해 나갈 계획"이라 했다.

권영진 대구시장은 "국립생태원과의 협력체계 구축으로 금호강-낙동강 하천습지에 서식하는 수달, 흑두루미, 맹꽁이 등 멸종위기 야생생물의 보호가 기대된다"고 했다.

관련기사

사회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기획 & 시리즈 기사

[매일TV] 협찬해주신 분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