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구 동구의회 공항이전특위, 통합신공항 추진 촉구 합동간담회 열어

"청와대, 국방부, 국토부 등 조속히 최종 부지 결정되도록 행정절차 추진해야"

14일 오후 대구텍스타일콤플렉스(DTC)에서 열린 통합신공항 대구시민추진단과 동구의회 대구공항 통합이전 추진 특별위원회의 '대구공항 통합이전 조속한 추진을 위한 합동 간담회'에서 관계자들이 결의문을 채택한 뒤 구호를 외치고 있다. 정운철 기자 woon@imaeil.com 14일 오후 대구텍스타일콤플렉스(DTC)에서 열린 통합신공항 대구시민추진단과 동구의회 대구공항 통합이전 추진 특별위원회의 '대구공항 통합이전 조속한 추진을 위한 합동 간담회'에서 관계자들이 결의문을 채택한 뒤 구호를 외치고 있다. 정운철 기자 woon@imaeil.com

'대구 동구의회 대구공항 통합이전 추진 특별위원회'(위원장 이연미)는 14일 대구텍스타일콤플렉스에서 통합신공항 대구시민추진단과 함께 '통합신공항 이전의 조속한 추진을 촉구하는 합동간담회'를 열고 "청와대와 국방부, 국토교통부 등은 대구경북 통합신공항의 최종 부지가 하루빨리 결정되도록 행정절차를 추진하라"고 촉구했다.

박대경 대구시 공항정책과장의 '새로운 하늘길을 열어갑니다, K2·대구공항 통합이전' 주제발표로 시작된 이날 간담회는 사업 추진상황을 설명하고, 효율적인 추진 방안에 대해 참가자들이 토론하는 방식으로 이뤄졌다.

간담회를 마친 양 단체는 '대구공항 통합이전 조속 추진 촉구 결의문'을 공동 채택했다. 이들은 결의문을 통해 "동구 주민들은 오랜 전투기 소음으로 행복추구권과 기본권을 박탈당했다"면서 "노력 끝에 군위와 의성으로 이전예정지가 결정된 만큼, 시민들의 뜻을 한데 모아 정부의 조속한 최종 부지 선정을 촉구한다"고 강조했다.

이연미 위원장은 "지역구 주민들과 만나보면 오랜 전투기 소음으로 고통받은 이들이 많다. 정부는 대구경북 통합신공항 이전사업 부지를 하루빨리 결정해 주민들의 아픔을 덜어줘야 한다"고 요구했다.

관련기사

AD

사회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기획 & 시리즈 기사